의령군 '코로나19' 대응 긴급 대책 개최
상태바
의령군 '코로나19' 대응 긴급 대책 개최
  • 이도균 기자
  • 승인 2020.02.24 15: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에나뉴스 | 이도균 기자] 경남 의령군은 '코로나19' 급속도로 확산되는 가운데 인근 지역 확진자 발생과 위기경보 단계가 심각 단계로 격상에 따라 군수(이선두) 주재로 24일, 군청 재난종합상황실에서 긴급 대책회의를 개최했다.

의령군은 '코로나19' 급속도로 확산되는 가운데 인근 지역 확진자 발생과 위기경보 단계가 심각 단계로 격상에 따라 이선두 군수 주재로 24일, 군청 재난종합상황실에서 긴급 대책회의를 개최했다. @ 의령군 제공
의령군은 '코로나19' 급속도로 확산되는 가운데 인근 지역 확진자 발생과 위기경보 단계가 심각 단계로 격상에 따라 이선두 군수 주재로 24일, 군청 재난종합상황실에서 긴급 대책회의를 개최했다. @ 의령군 제공

군은 재난안전대책본부를 24시간으로 확대 운영하는 등 비상체계를 더욱더 강화하고 의령, 부림 시외버스터미널에 열화상 카메라를 추가 설치하는 등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집중 방역을 확대ㆍ강화한다.

또한 다중이 이용하는 공공시설은 임시 휴관 조치를 했는데
종합사회복지관 등 공공시설물 11개소 종합사회복지관, 군민문화회관, 국민체육센터, 의병박물관, 의령·부림공설운동장, 곤충생태학습관, 농경문화홍보관, 의령행복학습관, 청소년 문화의 집, 동부사회복지관.

경로당 등 노인여가시설 308개소 어린이집, 지역아동센터, 경로당, 노인복지회관, 경로식당, 치매안심센터인 쉼터 등을 임시 휴관조치하고 노인일자리 사업장(15개소 858명)은 일시 중단했다.

의령시장은 28일 휴장 후 상황에 따라 휴장연장하고 신반시장은 상황 종료 시까지 휴장하기로 결정했다.

각종 행사 교육 등은 연기나 취소를 검토하며 민간에서 진행하는 행사의 경우 자제 요청을 당부했다.

또한 전 군민에 대한 적극적인 예방 홍보를 위해 마을방송, 문자 등을 통한 예방수칙 및 감염병 발생지역 방문자제를 홍보하고, 종교단체 집단예배 자제 협조 공문을 발송했다.

이선두 의령군수는 “24시간 비상 방역체계 유지 속에서 군민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생각하며 전 직원들이 최선의 노력을 다해달라.”며 “이번 사태가 안정될 때까지 군민들도 마스크 착용, 손씻기 등 감염증 예방 행동수칙을 준수해주길 당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