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리산 함양곶감’ 명품만들기 손길 한창
상태바
‘지리산 함양곶감’ 명품만들기 손길 한창
  • 이도균 기자
  • 승인 2021.11.09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큰 일교차로 당도 높고 육질 단단·예로부터 임금님께 진상, 여건 좋아 40% 가량 생산 증가 예상

[경남에나뉴스 | 이도균 기자] 최근 지리산 함양에서는 감을 깎아 매다는 명품 곶감 만들기에 농민들의 손길이 분주하다.

곶감 만들기
곶감 만들기

함양군 530여 곶감 생산농가에서는 최근 본격적으로 곶감 만들기에 돌입했으며, 12월 초·중순까지 기상전망이 나쁘지 않아 고품질의 명품 함양곶감을 만나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10월 말부터 원료감 수확에 들어가 이번 달 초부터 박피한 떫은감은 건조를 거쳐 12월 초순이면 곶감으로 만들어져 소비자들에게 판매된다.

곶감은 박피 후 2주간은 품질을 좌우하는 중요한 시기로 곰팡이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건조장 습도를 60%정도로 유지해야 하며 기온이 낮을 경우 저온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

이 기간에 떫은맛이 없어지고 당함량이 3~4배 증가하며 수분함량이 30~40% 감소한다. 따라서 농가에서는 건조장 온습도 관리는 물론 원료감을 매만지는 손길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지리산 자락에 놓인 함양군에서 생산한 곶감은 큰 일교차로 당도가 높고 단단한 육질을 자랑하며 예로부터 임금님께 진상할 정도로 명성이 높다.

지난해 함양곶감은 18만 접(1접당 100개)을 생산 210억 원의 소득을 올렸다. 올해는 여러 조건이 좋아 이보다 40% 정도 생산량이 늘어날 것으로 함양군은 내다보고 있다.

곶감 만들기
곶감 만들기

아울러 함양군은 명품곶감을 생산하기 위해 올해 14억의 사업비를 투입해 현대식 건조시설 보완사업과 저온저장고, 저온건조기, 박피기, 온습도조절장비, 포장재 등을 지원하고 있다.

또한 곶감의 안전성과 신뢰성을 제고하기 위한 생산이력시스템을 도입해 운용하고 있다.

또한 함양곶감을 널리 알리기 위해 오는 12월 초 경매를 시작으로 2022년 1월에 ‘제6회 함양고종시 곶감축제’를 비롯해 서울 특판행사를 열어 함양곶감의 맛과 품질을 홍보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