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고식품(주), 산업유물 기증 '창원박물관 건립 지원'
상태바
몽고식품(주), 산업유물 기증 '창원박물관 건립 지원'
  • 이도균 기자
  • 승인 2021.07.28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기업 역사 담은 몽고식품 100년사 현판, 옛 간장병, 간장통 등

[경남에나뉴스 | 이도균 기자] 경남 창원시(시장 허성무)는 지역대표 향토기업인 몽고식품(주)가 창원박물관의 성공적인 건립을 위해 산업유물을 기증했다고 28일 밝혔다.

몽고식품(주)가 창원박물관의 성공적인 건립을 위해 기증한 산업유물 간장통
몽고식품(주)가 창원박물관의 성공적인 건립을 위해 기증한 산업유물 간장통

기증품은 몽고식품(주)의 역사를 조명하고 우리 지역을 알릴 수 있는 몽고식품 100년사 현판, 옛 간장병, 몽고간장 간장통 등이다.

몽고식품(주)은 1905년 옛 마산 지역에서 창업했다.

근대 이후 마산은 전국에서 사람이 모이는 시가지를 형성해 소비재 산업이 발달할 수 있는 구매력을 갖추고 양조, 주류 등의 산업이 발달했다.

몽고식품(주)가 창원박물관의 성공적인 건립을 위해 기증한 산업유물
몽고식품(주)가 창원박물관의 성공적인 건립을 위해 기증한 산업유물

몽고식품(주)은 창업 이후부터 현재까지 100년이 넘는 시간 동안 장류 제품만을 전문으로 제조·판매하며 끊임없는 연구개발과 장인정신을 바탕으로 한국 음식문화를 선도하고 있다.

특히 지역 내 취약계층 지원과 사회복지시설 후원도 지속적으로 실천하며 나눔문화 확산에도 앞장서고 있다.

몽고식품 관계자는 “지역 산업사를 보여줄 수 있는 창원박물관 건립을 진심으로 환영한다”고 밝혔다.

한편, 창원시가 추진 중인 창원박물관 건립사업은 총사업비 714억 원(국비 포함)으로 성산구 중앙동 159-1번지 일원에 지하 1층, 지상 3층 규모(연면적 1만 4748㎡)의 종합박물관을 건립하는 특례시 대표 문화랜드마크 조성사업이다. 다양한 역사문화자원과 산업·노동콘텐츠를 즐길 수 있는 교육·체험형 문화시설로 지어질 예정이며 2025년 준공을 목표로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