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양고종시 곶감’ 오는 7일 첫경매 갖고 출하 시작
상태바
‘함양고종시 곶감’ 오는 7일 첫경매 갖고 출하 시작
  • 이도균 기자
  • 승인 2020.12.03 12: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왕에 곶감 이상기후의 어려움을 넘어 명품곶감으로 거듭난다”

[경남에나뉴스 | 이도균 기자] 경남 함양군의 대표 임산물로 산림청 지리적표시등록 임산물 제39호인 ‘함양고종시 곶감’이 오는 7일, 안의농협 서하지점 곶감경매장에서 첫 경매를 갖고 출하에 들어간다.

2019년도 초매식
2019년도 초매식

이번 함양고종시 곶감 첫 경매에는 최근 전국적인 확산추세에 있는 코로나19의 영향으로 매년 행해지던 초매식을 생략하고 경매사 및 중매인 등 최소의 인원이 참석한 가운데 경매가 진행된다.

함양고종시 곶감은 지리산과 덕유산의 청명한 바람으로 자연 건조시켜 당도가 높을 뿐 아니라 육질이 부드럽고 식감이 좋아 고종황제의 진상품으로 쓰였으며 지금까지 그 명성과 인기가 이어지고 있다.

올해 함양곶감은 개화기 이상기온(저온) 및 유래없는 긴 장마와 더불어 집중호우 등으로 떫은감 생산량이 35%정도 감소해 원료감 확보에 어려움이 많았으나, 생산농가에서 곶감 생산량을 다소 줄이는 한편, 확보된 원료감을 명품곶감으로 만들어 최상의 가격을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했다.

이에 가을날씨도 10월말부터 12월까지 곶감생산에 최적의 기상여건을 만들어 주어 예년보다 고품질의 곶감이 생산될 것으로 기대된다.

함양곶감 경매는 이번 첫 경매를 시작으로 2021년 1월 28일까지 매주 월ㆍ목요일 총 15회에 걸쳐 진행될 예정이다.

또한, 함양곶감의 명품화를 위해 경매 시 반시곶감, 떫은 곶감, 냉먹은 곶감은 반입이 금지되며, 곶감 반입 시 농협담당자 및 곶감법인 임원들의 철저한 검수를 받게 된다.

함양군은 이번 곶감 첫 경매를 시작으로 오는 2021년 1월 15일부터 19일까지 5일간 ‘제5회 함양고종시 곶감축제’를 개최할 예정이다.

이번 축제는 전국적으로 확산 추세에 있는 코로나19의 방지를 위해 비대면 온라인으로 열리는만큼, 라이브커머스를 통한 온라인 판매 및 곶감외 우리군 농특산물을 결합한 다양한 홍보를 할 예정이다.

한편, 함양군은 축제 종료 후에도 코로나19의 장기화에 따른 소비자의 다양한 소비패턴에 발 빠르게 대응, 다각적인 판매망 확보 및 다양한 컨텐츠를 활용한 함양디지털 플랫폼을 구축하는데 최선을 다 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