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추모문화제 개최
상태바
창원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추모문화제 개최
  • 이도균 기자
  • 승인 2020.08.13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허성무 창원시장 “아픈 상처 넘어, 여성인권과 평화가치 실현해야 할 때”

[경남에나뉴스 | 이도균 기자] 경남 창원시(시장 허성무)는 지난 12일 오후 7시, 마산합포구 오동동 문화광장에서 ‘2020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추모문화제’를 개최했다.

창원시가 지난 12일 오후 7시, 마산합포구 오동동 문화광장에서 개최한 ‘2020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추모문화제’에서 허성무 시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 창원시 제공
창원시가 지난 12일 오후 7시, 마산합포구 오동동 문화광장에서 개최한 ‘2020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추모문화제’에서 허성무 시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 창원시 제공

추모문화제는 해마다 8월 14일 ‘기림의 날’을 기념해 ‘일본군 위안부 할머니와 함께하는 마창진시민모임’ 주최로 개최되고 있다.

국가기념일로 지정된 이날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고(故) 김학순 할머니가 1991년 자신의 피해 사실을 처음 공개 증언한 날이다. 지난 2013년부터 민간단체를 중심으로 이날을 '위안부의 날'로 기념해오다, 지난 2017년 12월 ‘일제하 일본군위안부 피해자에 대한 보호·지원 및 기념사업 등에 관한 법률’ 일부 개정안이 통과되면서 ‘기림의 날’로 올해 3회째 맞이하고 있다.

이날 행사는 시민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혼무를 시작으로,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기억하고, 아픔을 공감해 할머니들의 용기와 목소리를 오래 기억할 수 있도록 추모사와 추모공연 등이 진행됐다.

창원에는 네 분의 할머니 중 안타깝게도 지난 1월, 한 분이 돌아가시고 세분의 할머니가 살고 계신다. 시는 세분 할머니의 건강과 생활안정을 위해 최선을 다해 보살피고 있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자신의 고통과 아픔을 인권과 평화의 실천으로 승화시키신 할머니들의 뜻에 따라, 이제 여성의 인권과 평화의 가치를 실천해야 할 때”이라며 “정의를 바로 세우는 일에 시민들도 함께 동참해 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