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폴리텍대학 진주캠퍼스, 2021년도 기업체 간담회 가져
상태바
한국폴리텍대학 진주캠퍼스, 2021년도 기업체 간담회 가져
  • 이도균 기자
  • 승인 2021.11.25 11: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지난 23일, 기업체 대표 및 관계자 초청

[경남에나뉴스 | 이도균 기자] 한국폴리텍대학 진주캠퍼스(학장 하정미)는 지난 23일, 기업체 대표 및 관계자를 초청해 컴퓨터응용기계과 교수진들과 기업체 간담회를 가졌다.

한국폴리텍대학 진주캠퍼스가 지난 23일, 기업체 대표 및 관계자를 초청해 컴퓨터응용기계과 교수진과 함께 기업체 간담회를 가졌다.
한국폴리텍대학 진주캠퍼스가 지난 23일, 기업체 대표 및 관계자를 초청해 컴퓨터응용기계과 교수진과 함께 기업체 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산업현장의 기술동향 및 취업정보를 공유하는 등 협력관계를 지속해온 9개 회사 CEO 및 채용관련 부서장이 참석한 가운데, 회사 소개 및 대학운영현황, 재학생들의 취업준비사항을 소개하고 경남지역 산업발전을 위한 대학과 기업 간 상호발전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참석한 안성기계 안병윤 대표는 진주폴리텍대학이 진주직업훈련원으로 설립 된 첫 해, 1기 직업교육생으로 졸업한 진주폴리텍대학 선배다.

안 대표는 “당시 폴리텍대학을 졸업한 이들은 어느 회사에서나 환영받는 기술인으로 대우받으며, 대한민국 근대화를 이끈 산업 역군들이 됐다. 지금도 폴리텍대학 출신이라면 다른 인재들과는 차별화된 기술을 지니고 있어 회사에서 굉장히 환영한다.”며 폴리텍대학 졸업생으로서 자부심을 드러냈다.

또한, 혜성정밀 김차진 대표도 진주폴리텍대학 3기 졸업생이다. 1981년 정밀기계학과 선반직종을 졸업하고 기계분야 기업체에서 근무하다 독립해 현재까지 회사를 성공적으로 경영하고 있다.

특히, 김 대표는 아들 김혜준씨에게 폴리텍 입학을 추천했고, 혜준씨 또한 진주폴리텍 컴퓨터응용기계과를 입학해 컴퓨터응용밀링기능사 국가기술자격증을 취득한 후 기계 전문가로서 회사 경영을 배우고 있다.

김차진 대표는 지난 4월, 진주폴리텍대학에 인재육성 장학금 300만 원을 기탁하며, 후배들의 성공적인 취업을 응원하기도 했다.

㈜포렉스, 남도공업, 한독기계 등 기업체 대표 및 관계자들도 “현재 경남지역 기계관련 회사에서는 인력이 굉장히 모자라다. 폴리텍대학에서 기계과 정원을 늘려주었으면 한다.”며, “기술이 가장 중요하지만, 회사에서는 인성이 뒷받침돼야 한다. 현장에서 원하는 인재양성을 위해 인성 교육 비중을 조금 더 늘려주었으면 한다.”고 의견을 제시했다.

하정미 진주폴리텍대학 학장은 “기업체 관계자 여러분들과 이렇게 대화를 나누는 자리를 마련할 수 있어서 기쁘다. 오늘 제시해주신 좋은 의견들을 수용해 서부경남지역 인력 양성에 앞장서도록 하겠다. 현재도 시청과 연계해 취업연계 프로그램을 계획하고 있다. 저희가 도와드릴 수 있는 부분은 최선을 다해 도와드리겠다. 좋은 아이디어가 있다면 앞으로도 언제든지 연락 달라.”고 부탁했다.

현재, 진주 폴리텍대학 정규과정인 2022학년도 전문기술과정 및 하이테크과정 신입생을 모집하고 있다. 모두 주간 1년 과정으로 진행되며, 내년 2월 11일까지 원서 접수가 가능하다. 전문기술과정은 만15세 이상 대한민국 국민이면 누구나 지원 가능하다. 하이테크과정은 만39세 이하 전문대졸 이상 지원가능하다.

진주폴리텍대학 입학문의는 진주폴리텍 홈페이지 또는 전화(760-2222)로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