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청 농부들 온라인판매, SNS 날개 달았다
상태바
산청 농부들 온라인판매, SNS 날개 달았다
  • 이도균 기자
  • 승인 2020.03.18 11: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카스’ 판매채널 오픈 1년만 7억원 매출 ↑
- 900만원 상당 농산물 '코로나19' 위문품 전해

[경남에나뉴스 | 이도균 기자] 경남 산청군과 지역 농업인들이 합심해 운영하는 SNS(카카오스토리) 농특산물 판매채널인 ‘산청군직거래장터’가 급성장하고 있다. SNS의 특징인 ‘긴밀한 소통’을 십분 활용한 것이 성공 비결이다.

카카오스토리 산청군직거래장터 스마트폰 화면 캡쳐 @ 산청군 제공
카카오스토리 산청군직거래장터 스마트폰 화면 캡쳐 @ 산청군 제공

17일 산청군에 따르면 지난해 2월 말 문을 연 카카오스토리채널 ‘산청군직거래장터’가 오픈 1년여 만인 3월 현재 기준 누적 매출액 7억 1300만 원을 기록하고 있다.

현재 50여개 농가가 참여하고 있는 ‘산청군직거래장터’는 지자체와 농업인의 협업으로 운영된다. 농가에서 직접 생산과정, 상품소개, 요리법, 농가일상 등을 소비자에게 제공하고 댓글과 카톡으로 실시간 소통을 통해 신뢰감을 주고 있다.

오픈 1년만에 구독자가 2만 9000여 명으로 늘어나는 등 인기를 얻고 있다.

또 다른 성공비결은 지자체와 농업인들의 협업 시스템 구축이다. 지자체는 시스템 운영과 판매대금 정산, 소비자 콜센터 상담을 담당한다. 농업인들은 제품의 특장점과 생산과정을 진솔하게 알리는 홍보글 작성과 소비자 문의글에 신속하게 답변글을 단다.

산청기능성콩영농조합법인 7영양누룽지 @ 산청군 제공
산청기능성콩영농조합법인 7영양누룽지 @ 산청군 제공

이 같은 소통은 농가에 즉각적인 소비자 피드백으로 적용된다. 소비자들의 니즈를 적극적으로 반영하다 보니 생산 기술력 향상과 부가가치가 높은 상품이 생산되는 선순환 구조가 마련됐다.

최근에는 '코로나19' 확산으로 비대면 구매를 선호하는 현상이 확대되면서 지난해 같은 시기보다 온라인 매출이 35%가까이 증가했다. 특히 생강과 도라지 등 기관지 건강과 면역력 증가에 도움이 되는 제품의 매출이 크게 늘었다.

산청군직거래장터 참여 농업인들은 소비자들로부터 받은 사랑에 보답하기 위해 지난 17일, 산청군농업기술센터를 방문해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수고하는 분들에게 전해 달라며 직접 생산한 900만 원 상당의 농산물을 전달하기도 했다.

김윤숙 ‘산청군직거래장터(산청군 SNS 농산물판매채널)’ 회장은 “청정지역에서 생산되는 산청농산물을 드시고 건강을 지키시길 바란다”며 “코로나19 종식을 위해 방역 현장에서 수고해 주시는 관계자 분들께 감사드린다”고 마음을 전했다.

산청군 신안면 지리산별마루 도라지농축액 @ 산청군 제공
산청군 신안면 지리산별마루 도라지농축액 @ 산청군 제공

주요 위문 농산물은 환절기와 면역력에 좋다고 알려진 생강원액, 도라지배즙, 도라지진액조청, 벌화분, 천연벌꿀, 고소애분말 등이다.

특히 방역현장에서 간편하게 먹을 수 있는 견과바, 오디푸딩, 곶감, 칡즙, 누룽지 등의 제품들은 '코로나19' 방역 관계자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군 관계자는 “산청군직거래장터는 소비자들과 SNS를 통해 직접 소통함으로써 신뢰를 쌓고 있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산물 판매에 많은 도움이 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