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나 어디서든 건강하고 행복한 경북 실현 위한 첫걸음
상태바
누구나 어디서든 건강하고 행복한 경북 실현 위한 첫걸음
  • 서덕수 기자
  • 승인 2022.06.30 1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일, 경상북도 공공보건의료지원단 개소식 개최
공공보건의료지원단 현판

[경남에나뉴스 서덕수 기자] 경상북도는 30일 구미 IT의료융합기술센터 내 경북도 공공보건의료지원단 사무실에서 도, 김천의료원, IT의료융합기술센터 등 관계자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공공보건의료지원단 개소식’을 개최했다.

도는 공공보건의료지원단 운영을 위해‘경상북도 공공보건의료에 관한 조례’에 따라 지난 3월 김천의료원과 위․수탁 운영 협약을 체결했다.

이어 영남대학교 의과대학 이경수 교수를 단장으로 2개팀 7명으로 조직을 구성해 지난 5월부터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

앞으로 지원단은 필수의료서비스 제공체계 구축으로 도민의 보편적 의료서비스 보장, 건강격차 감소, 공공보건의료정책 개발을 위한 조사․연구, 공공보건의료 협력체계 구축지원, 지역거점공공병원 역량강화 등을 위한 활동을 수행하게 된다.

경북은 의료기술과 환경은 크게 향상됐지만 지역에 따라 의료서비스 이용의 불균형이 커지고 있고, 이에 따른 건강격차도 크게 벌어지고 있다.

특히, 코로나19를 겪으면서 공공보건의료의 확대와 민간기관과의 협력, 공공보건 정책 강화 등에 대한 요구가 더욱 커져왔다.

이에 도는 우선 해결해야 할 건강문제에 대한 방향성과 해결전략을 제시하고, 다양한 관계기관들의 참여를 유도하는 공공보건의료의 플랫폼이자 중심축으로서 이번 지원단을 설치하게 됐다.

이경수 지원단장은 “도의 중심 정책 추진을 위한 기반 조성과 공공과 민간을 아우르는 보건의료 거버넌스 강화를 위한 활동을 지원단의 최우선 과제로 설정하겠다”며 “경북의 공공보건의료를 선도하는 전문기관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박성수 경북도 복지건강국장은 “누구나 어디서든 건강하고 행복한 경북을 이루어가는 여정에 든든한 지원군이 생겨 너무 감사하다”라며 “도민들이 신뢰하는 공공보건의료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줄 것을 당부드리며, 지원단이 본연의 역할을 다할 수 있도록 도에서도 아낌없이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