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청년창업어가·후견인 연결 약정 체결식 개최
상태바
경북도, 청년창업어가·후견인 연결 약정 체결식 개최
  • 서덕수 기자
  • 승인 2022.06.08 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업어가 멘토링 지원사업, 창업어가·후견인 5팀 약정체결
경북도청사

[경남에나뉴스 서덕수 기자] 경상북도 어업기술센터는 8일 센터 회의실에서 지역 수산분야의 청년창업어가의 안정적인 정착유도를 위한 창업어가 멘토링 지원사업의 약정 체결식을 개최했다.

창업어가 멘토링 지원사업은 수산업 경영 경험이 부족한 청년창업어업인에게 수산분야 경험이 풍부한 전문가를 후견인으로 연결해 어업 및 양식 기술, 수산업 관련 정보, 마케팅 전략 및 경영 노하우 전수를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창업어가는 어업인후계자로 선정됐거나 귀어자 중 3년 이내인 자로 어선어업이나 양식어업, 수산물 유통 및 가공업 등의 분야에 대해 지원을 신청할 수 있다.

수산 전문지식을 전수하는 후견인은 수산 신지식인, 수산·지도·연구직 퇴직공무원 등 수산분야 전문가, 선도우수경영인, 전업경영인 및 어업분야에 10년 이상 종사한 어업인 중에서 선발된다.

창업어가 멘토링 지원 사업은 지난 2017년부터 시작해 지금까지 창업어가와 후견인 17팀(창업어가 17명, 후견인 17명)을 연결 지원했다.
올해는 5팀(창업어가 5명, 후견인 5명)을 선발해 약정 체결 후 기술·경영 측면 등에 대한 교육·지도가 이뤄지게 된다.

권기수 경북도 어업기술센터소장은 “이 사업을 통해 신규 어업인들이 빠른 시일 내 안정적으로 수산업에 정착하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본다”며, “앞으로도 젊은 수산인력의 유입과 정착에 필요한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 개발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