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세계 수소산업 지도자(리더), 울산 찾는다”
상태바
“전 세계 수소산업 지도자(리더), 울산 찾는다”
  • 이민석 기자
  • 승인 2022.05.26 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경자청,‘수소도시 울산’홍보 위한‘제1회 외빈 초청 행사’개최
울산시청사

[경남에나뉴스 이민석 기자] 전 세계 수소 산업 관계자들이 ‘수소도시 울산’을 방문한다.

울산경제자유구역청(청장 조영신, 이하 울산경자청)이 수소 산업 중심의 울산경제자유구역 홍보를 위해, 5월 26일 제1회 외빈 초청 행사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미국, 영국, 덴마크 등 7개국의 수소산업협회장과 독일, 프랑스, 아르헨티나 등 6개국의 주한대사관, 외국 에너지 기업 관계자 등 총 17명이 울산을 찾는다.

이번 행사는 5월 25일부터 26일까지 개최되는 ‘국제(글로벌) 수소산업협회 얼라이언스(GHIAA) 포럼’의 연계행사로 마련된다.

이는 국제(글로벌) 수소산업 활성화를 위한 전 세계 18개국의 수소산업협회 연합체 출범을 기념하기 위한 행사이다. 5월 25일 서울에서 공식 출범식을 갖고 5월 26일 대구에서 열리는 세계가스총회 전시회를 참관한 후 울산으로 이동해 산업 현장 등을 참관한다.

울산경자청은 5월 25일 서울 포럼에 참석해 수소 분야의 국내외 유망기업 발굴을 위한 울산의 ‘대중소 상생 투자 온라인 체제 기반(플랫폼)’을 홍보했고, 5월 26일에는 세계 각국의 주요 외빈 울산 초청 행사를 진행한다.

세부 일정으로는 우선 대구컨벤션센터에서 열리는 세계가스총회의 울산 홍보관을 찾아, 울산의 핵심 에너지 사업과 울산경제자유구역의 장점 등에 대해 설명한다.

이후 세계 최대 수소전기차 생산기업인 현대자동차로 이동해 넥쏘생산공장과 선착장, 수소충전소 등을 둘러보고, 울산의 산업 현장을 한눈에 바라볼 수 있는 울산대교 전망대를 방문할 계획이다.

울산경자청은 전 세계 수소 산업 활성화를 위한 대규모 행사와 울산 초청 행사를 연계해 진행함으로써, 두 행사 모두 상승효과를 누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조영신 울산경제자유구역청장은 “이번 행사 준비에 힘을 모아준 국내 수소산업 진흥 전담기관인 수소융합얼라이언스(H2KOREA)와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 측에 깊이 감사드린다.”라며 “앞으로도 관계기관과의 협력을 바탕으로 울산의 우수한 투자 환경을 널리 알리고, 외국인 투자를 적극적으로 유치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