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안전경북 365 포럼 본격 가동
상태바
경북도, 안전경북 365 포럼 본격 가동
  • 서덕수 기자
  • 승인 2022.05.25 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일 오후 경일대학교 재난안전산업진흥협회에서 포럼 개최
경북도청사

[경남에나뉴스 서덕수 기자] 경상북도는 25일 오후 경일대학교 재난안전산업진흥협회에서 안전경북 365포럼 5개 분과위원 및 학교관계자, 관계 공무원 등 6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안전경북 365’ 제1차 전체 포럼을 개최했다.

안전경북 365 포럼은 지난 2016년 10월에 구성돼 현재 5개 분과(재난안전 정책 및 산업육성, 재난취약대상안전, 생활교통관광안전, 정보통신시스템, 재난대응 복구활동)로 운영 되고 있다.

포럼 위원은 재난안전분야 교수, 민간전문가, 유관기관, 민간단체 등 60여명으로 지역의 안전 분야 최고의 전문가 그룹으로 지역의 안전을 진단하고 대안을 제시하는 등 도 안전정책의 산파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이날 회의는 먼저 올해 재난안전분야 시책 추진방향에 대해 설명하고, 분과위원별 운영 방향과 대학과 연계하는 연구중심의 새로운 대형 국책과제 발굴 등 포럼운영 전반에 대해 논의했다.

재난안전정책 및 산업육성분과는 안전문화 및 홍보·교육 관련 지역특화 안전정책 과제 발굴 모색하고, 재난취약대상안전분과는 재난취약지역 및 계층, 어린이·노약자 안전 강화를 위한 정책 마련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또 생활교통관광안전분과는 지역 안전지수 개선을 위한 실천적 계획 수립, 재난안전 정보통신시스템분과는 대규모 재난 취약성 분석 및 방안마련, 재난대응복구활동분과는 재난복구활동 기반 조성을 위한 제도 및 인프라 구축 방안 발굴 등 각 분야별 대응전략 마련에 나서고 있다.

지난해 안전경북 365포럼에서 제안한 재난안전 정책 중 4건이 정책으로 반영됐다.

이 중‘도민참여형 안전 모빌리티데이터 유통 및 활용체계 구축 사업’은 행정안전부 지역특화형 연구개발 사업에 선정돼 연구중심의 혁신도정에 접목하는데 견인차 역할을 수행했다.

김중권 경북도 재난안전실장은“안전은 생명이며, 방재는 산업이다. 대학·민간전문가·시민단체·도민이 함께 고민하는 시스템 구축이 필요하다”며“올해도 포럼을 통해 안전정책의 방향과 안전의식, 안전문화 제고정착을 위해 지혜와 역량을 모아달라”고 당부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