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양군, 야외활동 시 진드기 물림 주의
상태바
함양군, 야외활동 시 진드기 물림 주의
  • 이도균 기자
  • 승인 2022.05.17 17: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강원도에서 올해 첫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사망자 발생

[경남에나뉴스 | 이도균 기자] 경남 함양군은 강원도에서 올해 처음으로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사망자가 발생함에 따라 야외활동 시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예방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진드기에 물리면 안돼 포스터
진드기에 물리면 안돼 포스터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은(SFTS) 주로 4~10월에 SFTS 바이러스를 보유한 참진드기에 물린 후 고열이나 구토·설사 등 소화기 증상 등을 나타내며, 치사율은 약 18.4% 수준이다.

진드기가 활동하는 계절에 농작업, 산나물 채취, 제초작업, 산책 등 야외활동 시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예방하는 것이 최선의 예방법이다.

또한, SFTS 감염자 중에는 50대 이상의 농업 및 임업 종사자의 비율이 높고, 특히 고령자는 감염되면 사망률이 높아 야외활동 시 주의가 필요하다.

함양군 보건소장은 “SFTS는 치료제와 예방 백신이 없으며 치사율이 높은 감염병으로 농작업 및 야외활동 시에는 긴 소매, 긴 바지를 착용하는 등 예방수칙을 준수하고, 야외활동 후 2주 이내에 고열이나 구토·설사 등 소화기 증상이 있을 경우 즉시 의료기관을 방문해 야외활동력을 알리고 진료 받을 것”을 당부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