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질·꼰대 킹받네! 대구시 일투국 ‘MZ 청렴서포터즈’ 운영
상태바
갑질·꼰대 킹받네! 대구시 일투국 ‘MZ 청렴서포터즈’ 운영
  • 윤종근 기자
  • 승인 2022.05.11 12: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일 대구시 일자리투자국 ‘MZ 청렴서포터즈’ 발족 및 첫 간담회 가져
MZ 청렴서포터즈

[경남에나뉴스 윤종근 기자] 대구시 일자리투자국 2030세대 직원들이 선후배 세대 간 갈등을 해소하고 소통을 통한 청렴문화 조성을 위해 앞장선다.

대구시는 올해 공직사회 3대 악습으로 꼽히는 갑질, 꼰대, 편의제공·수수를 뿌리 뽑는 등 조직문화 개선을 통한 청렴도 향상을 적극 추진할 계획으로 꼰대 자가진단, 비대면 휴가결재, 라떼 안녕 캠페인 등 따뜻하고 일하기 좋은 직장을 만들기 위한 시책을 비롯한 4대 분야 25개 추진과제를 발굴, 시행하고 있다.

이에, 대구시 일자리투자국은 개인의 주장과 취향이 명확하고 워라밸을 중요하게 여기는 MZ세대의 부상으로 공직사회 내에서도 일하는 방식과 환경의 변화가 요구되고 있다는 점에 주목하고 ‘MZ 청렴서포터즈’를 구성, 지난 10일 첫 간담회를 시작으로 MZ세대 주도 조직문화 개선을 위한 발판을 마련했다.

‘MZ 청렴서포터즈’는 일자리투자국(6개 과)의 20~30대 전체 직원들과 팀장 등 40여 명으로 구성되고 MZ세대가 느끼는 직장 내 불합리한 사항을 공유 및 토론하고, 그 외 대구시의 다양한 정책에 대해서도 개선사항 도출 등 젊은 세대의 거침없는 의견을 공유할 계획이다.

김동우 대구시 일자리투자국장은 “MZ 청렴서포터즈는 급변하는 시대에 2,30대층 젊은 공무원과 기존 선배공무원 상호 간에 보이지 않는 벽을 허물고 서로 이해하고 소통하는 기회의 장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연속성 있는 생활 속 청렴 분위기 정착을 위해 다양한 주기적 대화채널을 마련해 불합리한 근무환경을 개선하고 건강한 공직 문화를 정착시켜 청렴한 대시민 행정서비스로 이어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대구시 일자리투자국은 ‘MZ 청렴서포터즈’ 이외에도 청탁금지법 및 공무원 행동강령 위반 주요사례 공유 및 부서 자체 실현가능한 청렴정책을 논의하는 ‘청렴 차담회’와 더불어 직원 개인별 성과, 기념일 등을 공유하며 노고를 격려하고 긍정적인 마인드를 제고시키기 위한 ‘하트스토밍Day’ 및 전 직원이 교차로 점심식사를 함께하며 친밀도를 높이는 ‘심통(心通)난 밥상’ 운영 등 직원 간 소통을 위한 다양한 부서별 시책을 추진한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