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의회 김문기 의원, 고도심 지역발전을 위한 맞춤형 정책을 추진하라!
상태바
부산시의회 김문기 의원, 고도심 지역발전을 위한 맞춤형 정책을 추진하라!
  • 이민석 기자
  • 승인 2022.03.23 1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래구의 역사문화정책에서부터 청년정책에 이르기까지 지역을 위한 정책추진 의지에 대한 발언을 하다.
부산시의회 김문기 의원

[경남에나뉴스 이민석 기자] 제302회 임시회 제3차 본회의에서 기획재경위원회 김문기 의원(더불어민주당, 동래구)은 지역구인 동래구를 중심으로 부산시가 동래구와 함께 협업으로 추진해야 할 사항들을 제안하고 추진체계를 구축해 줄 것을 요청하는 5분자유발언을 하였다.

김 의원은 의정활동 4년을 마무리하는 시점에서 동래구 지역을 중심으로 7가지의 추진 정책을 언급했는데, 우선 동래구는 동래성을 중심으로 역사·문화가 자리잡고 있는 지역이고 부산의 역사가 동래이자 동래의 역사가 부산의 역사라면서 충렬사, 동래부동헌, 동래향교 등 부산을 대표하는 역사·문화관광지로 조성하는 데 적극 지원해 줄 것을 요청하였다.

두 번째로 최근 대단지 아파트가 동래구에 많이 증가함에 따라 학생 수가 급격하게 증가하고 있기 때문에 학교 과밀화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면서, 교육청과 부산시가 협업하여 도시형 분교인 작은 학교 건립하는 데 적극 지원해야 함을 지적하였다.

세 번째로 부산사직 종합운동장 및 사직야구장은 부산시민이 가장 많이 찾는 곳임에도 불구하고 시설 노후화로 인해 건물의 안전도가 많이 떨어진 상태라고 지적하며, 시설개량에 총력을 기울여 줄 것을 요청하며 신설야구장 건립 또한 추진해 줄 것을 요구하였다.

네 번째로 온천천은 동래구민뿐만 아니라 부산시민이면 누구나 가족단위로 휴식을 체험할 수 있는 대표적인 장소인데, 이곳에 가족단위로 즐길 수 있는 휴식체험공간과 생태체험교육장을 조성하여 누구나가 힐링할 수 있는 곳으로 만들 수 있도록 지원 요구하였다.

다섯 번째로 옛 부산기상청 부지를 천체와 우주, 하늘을 관찰하는 하늘보기센터 및 복합도서관을 건립하여 부산시민과 동래구민, 그리고 학생들에게 천체과학 교육장으로 활용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 줄 것을 요청하였다.

여섯 번째로 명장정수장의 합리적 이전방안은 찾아야 될 것이며 정수장은 물론 정수장과 같이 있는 통합사업소 부지는 충분히 개방 가능하므로 주민들의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도록 공원화시켜줄 것으로 요청하였다.

마지막으로 동래구 청년의 비중은 2021년 기준으로 16개 구군 중에서 7위임에도 불구하고 청년들을 위한 사업이나 시설이 전무한 상태라면서 지하철 동래역사와 주차장 부지를 활용하여 청년 행복주택, 스타트업 공간과 구민들이 함께 할 수 있는 복합문화타운을 조성하는 데 적극 지원해 줄 것을 요구하였다.

김 의원은 발언을 마무리하며서 동래구뿐만 아니라 모든 지역이 살아남기 위한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서 가장 먼저 적정인구가 있어야 하고 그로 인해 경제발전을 이끌 수 있는 카테고리가 있어야 하며 지역주민의 삶의 질을 올릴 수 있는 자연환경이 갖추어야 함을 잊지 말아 달라면서 7개 정책제안을 부산시가 적극 수용해서 추진해 줄 것을 강하게 요구하였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