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의회, 일본 독도 도발 망언“즉각 사죄하고 중단하라”
상태바
경북도의회, 일본 독도 도발 망언“즉각 사죄하고 중단하라”
  • 서덕수 기자
  • 승인 2022.01.18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우현 의장, 일 외무상 망언 규탄 성명으로 강력한 의지 나타내
경북도의회, 일본 독도 도발 망언“즉각 사죄하고 중단하라”

[경남에나뉴스 서덕수 기자] 경상북도의회는 일본 외무상이 1월 17일 일본 정기국회 외교연설에서 독도를 일본 고유의 영토라고 한 망언은 우리 고유의 영토인 독도 영유권에 대한 도발 행위로 즉각 중단할 것을 규탄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독도 망언은 아베 신조 총리 내각 시절인 2014년도부터 시작하여 지난해 10월 출범한 기시다 후미오 총리 내각에 이르기까지 9년째 억지 주장을 반복하고 있다.

고우현 도의장은 “양국간의 우호 협력과 건전한 관계를 강조하면서도 일본의 독도 망언이 9년째 계속되고 있다”며, “독도를 관할하는 도의장으로서 300만 도민과 함께 일본의 반역사적, 반평화적 도발행위에 강력하게 맞설 것임”을 천명했다.

한편, 박판수 경상북도의회 독도수호특별위원회 위원장은 “작년 도쿄올림픽 때 억지주장에 이어 올해도 독도 망언을 서슴치 않고 있다”며, “국제평화를 위협하는 일본의 도발행위를 강력하게 규탄하며 독도 망언을 즉각 중단하고 지난 잘못된 역사를 바로잡고 세계 평화 유지에 동참하라”고 촉구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