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산시, 양산교 재가설 공사 본격 시동
상태바
양산시, 양산교 재가설 공사 본격 시동
  • 이민석 기자
  • 승인 2022.01.17 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산교 교통우회용 가설교량 시공전경

[경남에나뉴스 이민석 기자] 양산시는 유산산업단지, 양산산업단지 등을 연결하는 노후화된 교량인 양산교의 재가설(기존 왕복4차로→왕복6차로 확장)을 위해 지난 11월부터 교통우회 가설교량의 작업을 본격 추진 중이라고 17일 밝혔다.

양산천을 가로지르는 하천 교량공사 특성상 여름 우기,장마철을 피해 공사를 진행해야 하는 현지여건을 감안하여 동절기 시공계획 승인하여 3월중 교통우회용 가설교량 개통을 목표로 하고 있다.

현재 운영되는 양산교는 특히 출퇴근 시간대에 극심한 교통정체를 겪고 있으며, 노후화로 인하여 차량통행 제한조치가 시행되는 등 교량성능 개선이 시급한 실정으로 교량 재가설을 통해 교량안전확보 및 지역일대 교통정체를 해소하고자 추진하고 있다.

기존 양산교 철거 전 현재 차량통행을 우회하기 위해 공사 중인 가설교량은 길이 190m, 왕복 4차로, 인도 2m 규모의 강재교량으로 건설되며, 기존 양산교와의 높이는 동일하고, 현재 통행여건을 유지하기 위해 가설교량 접속부는 기존 도로 주행여건과 최대한 동일하도록 공사를 시행할 계획이다.

또한 양산시와 시공사는 “깨끗한 환경, 아름다운 양산천” 이라는 현장 환경관리방침을 수립하고 국가하천 상의 작업 시 깨끗하고 안전한 작업여건을 조성을 위하여 지속적으로 지도하고 관리하고 있다.

양산시 관계자는 “장기적으로 양산산단 일대의 교통체증 뿐만 아니라 원활한 지역교통흐름 개선을 위해 양산교 재가설 외에도 양산2교 신설, 신도시(협성아파트)~양산교 구간 확포장공사 등도 연계하여 추진 중”이라며 “향후 국지도60호선(양산~매리)과 양산교 연결을 통해 물류흐름개선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