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양맑은물관리센터, 위험성평가 우수사업장 재인정
상태바
밀양맑은물관리센터, 위험성평가 우수사업장 재인정
  • 문종세 기자
  • 승인 2022.01.14 1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밀양맑은물관리센터(밀양공공하수처리시설)가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으로부터 위험성평가 우수사업장 재인정을 받았다.

[경남에나뉴스 문종세 기자] 밀양시시설관리공단은 밀양맑은물관리센터(밀양공공하수처리시설)가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으로부터 위험성평가 우수사업장 재인정을 받았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 2019년 위험성평가 우수사업장 인정 이후 정기적인 산업안전 위탁관리 및 시설물관리시스템 도입 등 꾸준한 유해 요인 발굴과 재해 예방활동 결과에 대한 재인정 획득이다. 이는 3년 동안 정부의 안전·보건 감독 유예 및 정부 포상 또는 표창 우선 추천을 받을 수 있어 그 결과가 기대된다.

특히 하수처리시설 특성상 밀폐 공간, 복합 가스, 기계 설비, 약품 등 다양한 유해환경에 노출되어 있어 이번 재인정이 뜻하는 바가 크다고 할 수 있다.

이병희 이사장은 “2022년 1월 27일 중대재해처벌법이 시행됨에 따라 우리 공단에서는 시민들이 이용하는 체육시설물과 우주천문대를 포함해 더욱 체계적인 안전관리계획을 수립해 시민과 근로자의 안전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