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해양경찰서, 연안안전사고 위험예보제 ‘주의보’ 발령
상태바
동해해양경찰서, 연안안전사고 위험예보제 ‘주의보’ 발령
  • 서덕수 기자
  • 승인 2021.12.24 17: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해해양경찰서, 연안안전사고 위험예보제 ‘주의보’ 발령

[경남에나뉴스 서덕수 기자] 동해해양경찰서는 동해중부전해상 풍랑특보에 따라 연안 안전사고 위험성이 농후하여 그 위험성을 국민에게 미리 알리는 안전사고 위험예보제 ‘주의보’ 단계를 12월 24일부터 특보 해제시까지 발령한다고 밝혔다.

기상예보에 의하면 12월 24일 오전부터 동해 해상을 중심으로 12~20m/s의 강풍이 불고 바다 물결도 2~5m로 매우 높게 일면서 풍랑특보로 인한 안전사고가 우려된다.

이에 따라 동해해양경찰서에서는 조업선, 작업선, 낚싯배 등 다중이용선박에 대해 조기 입항하도록 권고하고, 또한 동해북방해역(대화퇴)등 원거리 조업선박의 안전상태를 수시 확인하고 안전해역에 피항하도록 하는 등 대피현황을 수시로 파악할 예정이다.

동해해경 관계자는 “올해 들어 총 19회 발령하였으며, 최근 너울성 파도로 인한 연안 사망사고가 늘어나고 있고, 또한 해상뿐 아니라 육상에서도 각별한 주의를 요하니 월파 및 추락사고 위험이 있는 방파제, 갯바위, 해안가 등은 출입을 자제하고 해양종사자들은 기상특보에 따른 피해 최소화를 위해 사전 안전점검을 실시하고 안전관리에 만전을 기해 달라”고 당부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