흰점박이꽃무지분, 협업으로 농가 규제 해결 나선다
상태바
흰점박이꽃무지분, 협업으로 농가 규제 해결 나선다
  • 이도균 기자
  • 승인 2021.11.30 14: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흰점박이꽃무지분은 유기물 50%, 질소 1.7% 이상으로 비료효과 우수
- 농업기술원·농정국 협업 통해 곤충분의 농업적 가치 제고와 활용방안 개발
- 탄소중립에 부합하는 곤충산업 육성 및 곤충의 다각적 수익모델 실현

[경남에나뉴스 | 이도균 기자] 경상남도농업기술원(원장 정재민) 유용곤충연구소는 곤충분 재활용을 통해 그린바이오 산업 육성에 동참하고, 곤충산업의 다각적 수익모델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흰점박이꽃무지분
흰점박이꽃무지분

곤충을 사육하면서 발생하는 곤충분은 연간 흰점박이꽃무지 1750톤, 장수풍뎅이 464톤, 갈색거저리 130톤 정도로 단독 비료로서 활용가능성이 높음에도 불구하고 식용곤충이 가축으로 분류되면서 비료 공정규격에 가축분 퇴비로만 사용할 수 있다.

이에 경남농업기술원은 경상남도 농정국 축산과와의 협업을 통해 곤충산업 활성화 TF를 구성하고 곤충농가의 요청을 적극 수용해 곤충분의 농업적 가치 제고와 활용방안을 개발했다.

먼저 식용곤충 중 활용성이 높고, 분의 발생량이 많은 흰점박이꽃무지분은 유기물 50%, 질소 1.7% 이상으로 비료효과가 우수하고 중금속 함량이 낮으며 냄새가 나지 않아 가정용, 도시농업 등 고급비료로 활용가능성이 높다.

흰점박이꽃무지분 시용에 따른 상추 생육 현황(왼쪽부터 무처리, 100%, 200%)
흰점박이꽃무지분 시용에 따른 상추 생육 현황(왼쪽부터 무처리, 100%, 200%)

실제 상추를 대상으로 기준량 및 배량 처리 시 각각 8.4%, 14.9% 수량증대 효과를 얻었으며, 고추, 상추, 무, 시금치, 고추 등 5가지 작물의 피해시험에서 단독 비료로써의 활용 가능성을 확인했다.

현재 흰점박이꽃무지분의 비료공정규격 신규설정을 농촌진흥청에 신청해 진행 중이며, 이러한 노력은 경남도에서 행한'2021년 하반기 규제혁신의 달' 우수과제로 선정됐다.

경남농업기술원 유용곤충연구소 정경희 연구사는 “흰점박이꽃무지분의 비료공정규격이 설정되고 고시되면, 단독비료로 재활용해 고품질 비료공급을 통한 농업 생산성 증대와 지속가능한 농업환경을 보전해 그린바이오 산업육성에 적극적으로 동참할 계기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