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령군, 국산 밀 산업 육성 '팔 걷어'
상태바
의령군, 국산 밀 산업 육성 '팔 걷어'
  • 이도균 기자
  • 승인 2021.10.12 1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에나뉴스 | 이도균 기자] 경남 의령군(오태완)이 밀 산업 육성에 팔을 걷어붙였다. 의령군은 2025년까지 밀 재배면적을 늘려 밀 자급률을 정부 목표치까지 끌어 올린다는 계획을 밝혔다.

지난 7월 12일, 의령군 밀 재배단지 고품질 생산기술 교육
지난 7월 12일, 의령군 밀 재배단지 고품질 생산기술 교육

정부는 '밀산업육성법'을 지난해부터 시행하고 밀 자급률을 5%까지 높인다는 목표를 세웠다. 하지만 재배면적이 목표치를 밑돌아 현재 국내 밀 자급률이 전국 평균 1%도 넘지 못하는 상황이다.

의령군은 현재 110ha인 재배면적을 160ha까지 확대해 밀 자급률을 정부 목표치인 5%까지 높인다는 구체적인 목표를 정했다.

의령군은 밀 산업 육성을 위해 누구보다 빠른 행보를 해왔다. 2015년에 의령군이 농림부와 SPC그룹 간 체결한 MOU는 고품질 밀의 안정적인 수급, 가공식품의 품질향상을 위한 발판을 마련했다는 평을 듣고 있다. 밀 재배단지 육성을 위하여 다양한 사업을 시행하고 있다.

우선 '우리밀 생산지원사업'을 통해 종자 및 비료와 같은 농자재 비용 2000만 원 가량을 의령군우리밀생산자위원회에 해마다 지원하고 있다.

또한 '국산밀 생산단지 경영체 육성사업'으로 농가 조직화·컨설팅 및 재배교육 등으로 타 자치단체와는 차별화된 재배 기술을 보급해 단백질 함량이 높은 고품질 밀 생산을 하고 있다.

2016년부터는 '우리밀 생산 장려금 지원사업'으로 어려운 환경에서도 국산 밀 재배를 이어가는 밀 재배농가에 힘을 실어 주고 있다. 올해 40kg당 6500원의 생산장려금을 지원했으며 내년부터는 40kg당 11000원으로 증액 지원할 계획이다.

의령군은 내년에는 '국산밀 생산단지 경영체 육성사업'을 신청해 농민들이 향후 밀 생산에 필요한 시설·장비를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오태완 의령군수는 “국산 밀 생산뿐만 아니라 안정적인 판로확보를 위해 행정력을 집중하겠다”며 “밀재배에 있어 전문인력을 양성하는 데에도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