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시, ‘가족과 함께하는 플라스틱 쓰레기 줍기’ 캠페인 펼쳐
상태바
창원시, ‘가족과 함께하는 플라스틱 쓰레기 줍기’ 캠페인 펼쳐
  • 이도균 기자
  • 승인 2021.09.26 12: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생활 속 작은 실천이 海맑은 마산만을 만들어요
- 제21회 국제 연안정화의 날 기념

[경남에나뉴스 | 이도균 기자] 경남 창원시(시장 허성무)는 ‘제21회 국제 연안정화의 날’을 기념해 마산만 특별관리해역 민관산학협의회와 공동으로, 지난 25일, 창원시 성산구 용지동 정우상가 앞 일원에서 ‘가족과 함께하는 플라스틱 쓰레기 줍기’ 캠페인을 펼쳤다.

‘가족과 함께하는 플라스틱 쓰레기 줍기’ 캠페인
‘가족과 함께하는 플라스틱 쓰레기 줍기’ 캠페인

올해로 21회째를 맞이하는 국제 연안정화의 날은 유엔환경계획(UNEP) 후원하에 1986년 미국 텍사스주에서 처음 시작된 세계적인 해양환경운동이며, 매년 9월 셋째주 토요일을 전후로 100여개 국가에서 약 50만 명이 참여하고 있다.

창원시는 우리가 흔히 사용하는 생활 플라스틱이 바다로 흘러 들어가 물고기와 해양생물의 먹이가 되며 결국 다양한 생물들을 폐사시키는 원인이 됨을 알리고, 시민들의 해양보전에 대한 공감대를 확산시키기 위해 이번 캠페인을 준비했다.

이날 행사에는 창원시와 마산만 특별관리해역 민관산학협의회, 사회적협동조합 애기똥풀, 가족봉사단체 30여 명이 참석했으며, 길에 버려진 플라스틱 컵, 음료수병 등을 수거해 뱃속 한가득 쓰레기를 담고 있는 대형 물고기 조형물을 만들었다.

‘가족과 함께하는 플라스틱 쓰레기 줍기’ 캠페인
‘가족과 함께하는 플라스틱 쓰레기 줍기’ 캠페인

또한, 해양쓰레기로 인한 피해 사진을 함께 전시해 시민들에게 플라스틱 쓰레기 문제에 대한 경각심을 높였고, 일반적으로 사용하는 홍보용 현수막 대신 손수건을 활용한 피켓을 들어 행사의 의미를 더욱 강조했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수영할 수 있는 마산만 만들기는 플라스틱 일회용품 사용을 줄이고 바다에 쓰레기를 버리지 않는 등 생활 속 작은 실천으로부터 시작된다”며 “우리의 소중한 바다를 지킬 수 있도록 시민들의 많은 동참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