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녕군, '주민 생명과 안전 최우선' 재해예방사업 추진
상태바
창녕군, '주민 생명과 안전 최우선' 재해예방사업 추진
  • 이도균 기자
  • 승인 2021.09.26 12: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낙동강 본류 제방 복구공사 및 배수문 스마트 홍수관리시스템 구축
- 대야 자연재해위험지구 정비사업은 재해위험지역 및 매니페스토 우수사례서 2관왕 달성

[경남에나뉴스 | 이도균 기자] 지난 8월 23일 우리나라에 상륙한 제12호 태풍 ‘오마이스’는 규모는 작지만 많은 비와 천둥ㆍ번개까지 동반한 강한 태풍이었다. 남부지방에 최대 200㎜가 넘는 비가 내리는 곳이 있어 도로와 주택 등의 침수 피해가 발생했다.

사업완료 후 대봉배수장 전경
사업완료 후 대봉배수장 전경

특히 지난해 여름 집중호우로 유실된 낙동강 본류 제방 복구공사를 40m 유실된 구간을 포함해서 196m로 연장 보강공사를 시행해 지난 6월 주요 공정을 완료했다.

올해는 사업비 81억 원을 전액 국비로 확보해 낙동강 및 지방하천 내 배수문 42개소에 스마트 홍수관리시스템 구축 공사를 하반기까지 완료할 예정이다. 관리자가 현장에 직접 나가지 않아도 배수문을 자동으로 원격제어 및 모니터링을 할 수 있어 사전재해예방에 큰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지난 8월 19일 한정우 군수가 사업현장에서 매니페스토 우수사례 2차 발표 영상을 촬영하고 있다.
지난 8월 19일 한정우 군수가 사업현장에서 매니페스토 우수사례 2차 발표 영상을 촬영하고 있다.

‘창녕군 대야자연재해위험개선지구 정비사업’이 준공되기 전, 창녕군 장마면 대봉‧대야마을 주민들은 매년 우기철이면 농경지 및 주택 침수 피해 등으로 재산은 물론 생명의 위협까지 느끼며 고통 받고 있는 실정이었다.

이 사업은 대봉‧대야 마을 주민들의 오랜 숙원사업으로 2014년 1월 14일 자연재해위험개선지구로 지정 고시돼 해마다 반복되는 물난리를 극복하기 위해 약 100억 원의 사업비로 계성천(대봉저수지)에 제방(L=0.37㎞)축제과 배수 펌프장을 설치했다.

2018년 6월 착공한 후 대봉늪의 자연환경 보존을 주장하는 환경단체와 재산 및 인명 피해 사전 예방을 위한 지역주민과 갈등으로 공사 중지 등 많은 어려움이 있었지만 지속적인 소통으로 당초 공사 기간보다 4개월 앞당겨 우기 전 6월에 준공했다.

사업시행 전 태풍 미탁 상륙 당시 마을 및 농경지 침수 피해 전경
사업시행 전 태풍 미탁 상륙 당시 마을 및 농경지 침수 피해 전경

이런 공로를 인정받아 ‘창녕군 대야자연재해위험개선지구 정비사업’은 지난 8월 행정안전부 주관 ‘2021년 재해위험지역 정비사업 우수사례’ 공모 심사 결과 ‘우수’로 선정돼 장관 기관표창 및 국비 인센티브 3억 원을 확보했다.

한정우 창녕군수는 “주민의 생명과 안전, 재산보호를 최우선으로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재해위험지역을 개선하기 위해 노력하겠다. 이번 우수사례 선정을 시작으로 재해위험지역의 위험요인들을 근원적으로 해소하고 사업효과를 극대화하는 방안을 검토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대봉마을 서선도 이장은 “우리 마을 주민들의 오랜 숙원사업이었던 공사가 우기철이 오기 전에 마쳐서 다행이다. 공사가 진행되던 2019년 태풍 미탁과 지난해 집중호우 때도 침수 피해가 심했다. 이번 태풍에도 공사가 완료되지 못했으면 물난리 걱정에 마을 주민 모두가 잠을 못 이뤘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이 사업은 한국매니페스토실천본부가 주최한 ‘2021 전국 기초단체장 매니페스토 우수사례 경진대회’ 반부패ㆍ청렴 및 권익개선 분야에서 ‘메기 하품만 해도 물이 넘치던 마을이 관광지로 발돋움’이라는 제목으로 우수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대야 자연재해위험개선지구 정비사업이 완료된 제방 전경
대야 자연재해위험개선지구 정비사업이 완료된 제방 전경

대봉늪은 왕버드나무 등 수려한 경관을 배경으로 2017년 문근영 주연의 영화 ‘유리정원’의 촬영지로 전국에서 많은 사진 작가들이 방문하는 원시의 모습을 간직한 곳이다. 환경단체는 왕버들 군락지의 훼손 등을 이유로 공사를 반대했으나 이번 제방 정비는 개발과 환경보존을 통해 인근 대봉늪을 조망하고 관찰할 수 있는 새로운 관광지로 발돋움하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창녕군은 최근 행정안전부 주관 재해예방사업 우수기관 선정에 이어 행정안전부가 공모한 ‘2022년 풍수해생활권 종합정비사업’ 대상지로 ‘창녕 교리지구’가 최종 선정되면서 총사업비 454억 원을 확보했다.

또한 2022년 재해예방사업 신규지구 4개소(894억 원), 계속지구 3개소(229억 원) 총 7개소에 1123억 원을 확보하는 쾌거를 올려 최근 기후변화로 인한 자연재해 등으로부터 군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 데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