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해경, 울주군 진하항 인근 해상 표류 잠수부 긴급구조
상태바
울산해경, 울주군 진하항 인근 해상 표류 잠수부 긴급구조
  • 이민석 기자
  • 승인 2021.07.30 1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에나뉴스 이민석 기자] 울산해양경찰서는 30일 오후 울주군 진하 인근해상에서 표류중이던 잠수부를 긴급 구조하였다고 밝혔다.

오후 12시 24분경 울주군 진하 인근해상 전복양식장에서 작업차 입수한 잠수부 K씨(58세, 남)가 당시 해상의 강한조류로 인해 작업선으로부터 멀어지다 보이지 않는다며 함께 작업하던 동료가 신고한 사항으로, 울산해경은 즉시 구조대와 경비함정(화학방제함, P-02정, P-33정), 진하파출소 및 방어진파출소 연안구조정을 현장으로 급파·수색 실시하였고, 약 40분 뒤 경비함정(P-02정)이 사고 해점으로부터 약 2해리 떨어진 남신항앞 해상에서 잠수부를 발견하여 구조하였다.

울산해경 관계자는 “구조된 잠수부는 다행히 먼바다로 밀려가기전 빨리 발견·구조되어 건강에는 별다른 이상이 없어 귀가 조치하였다며, 해상 작업시에는 반드시 조류, 수온 등 환경상태를 사전 확인 후 작업 해줄 것”을 당부하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