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여름철 폭염대비 구급대응 대책 추진
상태바
울산시, 여름철 폭염대비 구급대응 대책 추진
  • 이민석 기자
  • 승인 2021.07.30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월 30일까지, 취약계층 안전 확보 초점
울산소방본부

[경남에나뉴스 이민석 기자] 울산시 소방본부(본부장 정병도)는 최근 낮기온이 30도를 넘는 무더위가 지속됨에 따라 9월 30일까지 폭염대비 구급대응 대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번 폭염대비 구급대책은 여름철 무더위로부터 시민의 안전을 보호하고 재난취약계층에 대한 소방안전서비스의 제공을 위한 목적으로 추진된다.

기상청의 ‘2021년 3개월 전망 해설서’(6월~8월)에 따르면 올 해 6~7월 기온은 평년과 비슷하거나 높을 확률이 40%, 8월은 평년보다 높을 확률이 50%로 내다봤다.

이에 따라 소방본부는 대책기간 동안 온열응급환자 긴급이송체계를 구축해 119구급대 31대를 투입한다. 또한 출동공백에 대비한 예비 출동대(펌뷸런스)도 29대를 편성해 운영한다.

본격적인 무더위로 인해 폭염경보 발령을 대비해 119구급차에는 온열환자 응급처치용 얼음조끼, 얼음팩, 정제소금, 전해질 음료, 물스프레이 등 폭염대비 구급장비를 상시 비치한다.

특히 온열질환자 발생에 대한 신고 시 응급의료 상담과 구급차 현장도착 전 응급처치 안내를 위해 구급상황관리센터에서 전담인력이 24시간 대기하며 온열질환 의료상담을 실시한다.

이밖에 울산소방본부는 119폭염구급대 운영을 통해 온열질환자 발생 대비 출동태세를 확립하고, 구급대원을 대상으로 폭염 관련 교육을 지속적으로 실시해 온열질환자 응급처치 능력을 강화할 방침이다.

소방본부 관계자는 “여름철 폭염은 열사병, 열경련 등의 온열질환을 유발할 수 있다.”며 “현기증, 메스꺼움, 근육경련 등의 증세가 보이면 즉시 119로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