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소방, 계속된 폭염에 차량 화재 주의 당부
상태바
대구소방, 계속된 폭염에 차량 화재 주의 당부
  • 윤종근 기자
  • 승인 2021.07.30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5년간(2016 ~2020) 여름철 차량 화재 246건
차량화재 진화

[경남에나뉴스 윤종근 기자] 대구소방안전본부는 연일 계속되는 폭염으로 엔진 과열 등 차량 화재가 잇따르고 있어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대구소방에 따르면 지난 28일 14시 22분 동구 도동 팔공산 TG 인근에서 승용차량에 불이 붙었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이 불로 엔진룸이 전소해 400만 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하는 등 올해 7월에만 28건의 차량 화재가 발생해 인명피해 1명, 9천여만 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계절별로는 최근 5년간(2016년 ~ 2020년) 대구지역 차량 화재 832건 중 6·7·8월에 30%(246건) 정도가 발생해 여름철에 가장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평균 최고 기온이 32도가 넘는 8월에 가장 많은 94건의 차량 화재가 발생한 것은 주목할 만하다.

차량 화재 원인별 발생 현황을 살펴보면 엔진과열, 과부하 등과 연관성이 깊은 전기 및 기계적요인과 복합적 원인으로 입증이 곤란한 원인미상의 화재가 전체 76%를 차지했다.

대구소방에서는 여름철 장시간 차량 운행과 에어컨 사용으로 엔진 과열과 고온의 외부 복사열에 의한 엔진 온도 상승(200~300도까지 상승)으로 엔진 내부 오일이나 연료 누설, 냉각수 기능저하, 배선 피복 손상 등을 차량 화재의 주요 원인으로 분석하고 있다.

또한 여름철 차량 실내 온도는 80℃ 이상 상승하기 때문에 차량 내부의 라이터나 휴대용 부탄가스, 휴대폰 배터리 등을 방치할 경우 열을 받아 폭발할 수 있고, 내비게이션, 블랙박스 등 배터리가 내장된 제품 역시 고온에 장시간 노출될 경우 폭발에 의한 화재로 이어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그 밖에도 태양열로 달궈진 도로에서 주행 중 타이어 펑크 등 마찰에 의한 화재도 종종 발생하고 있어 운전자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고 강조했다.

이영익 대구소방안전본부 화재조사팀장은 “장시간 운행을 피하고 철저한 차량 점검과 차량 내부에 폭발 위험이 있는 물건 제거 등의 조치는 여름철 차량 화재 예방에 도움이 된다”면서 “차량용 소화기를 비치해 초기 화재에 대비하는 것도 중요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