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수줍게 고개 내민 할미꽃
상태바
[포토] 수줍게 고개 내민 할미꽃
  • 이도균 기자
  • 승인 2021.03.15 1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에나뉴스 | 이도균 기자] 봄을 알리는 듯 한낮 기온이 따스한 지난 14일, 경남 의령군 칠곡면 복산사 절 마당에서 할미꽃이 꽃망울을 터뜨리며 수줍은 듯 고개를 내밀고 피었다.

수줍은 듯 고개 내민 할미꽃
수줍은 듯 고개 내민 할미꽃

노고초(老姑草) 또는 백두옹(白頭翁)이라고도 불리는 할미꽃은 3월에서 4월 사이에 자주색꽃이 줄기끝에서 밑을 향하여 피며 몸 전체에 긴털이 촘촘이 나 있으며 독성은 강하나 뿌리는 약용으로 쓰인다. 꽃말은 공경, 슬픈 추억, 전설이다.

수줍은 듯 고개 내민 할미꽃
수줍은 듯 고개 내민 할미꽃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