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안군, 2021년 가축방역 종합대책 추진
상태바
함안군, 2021년 가축방역 종합대책 추진
  • 이도균 기자
  • 승인 2021.03.04 13: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에나뉴스 | 이도균 기자] 경남 함안군은 지역 가축의 안전한 위생관리와 각종 전염병 차단을 위해 2021년 가축방역대책을 본격 추진한다고 4일 밝혔다.

함안군청 전경
함안군청 전경

이번 2021년 가축방역대책은 올 한해 전반적인 가축전염병 예방 세부 추진 계획, 기관 및 단체 간 역할 분담내용, 축종별 필요되는 예방약품 및 소독약품 선정, 안전하고 위생적인 축산물 생산과 공급기반 구축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가축방역대책에 포함된 주요사업으로는 ‘구제역, AI, ASF의 상시방역 체제 구축’, ‘인수공통전염병인 소 브루셀라 및 결핵병 근절’, ‘닭 뉴캐슬병 등 예방 백신 12종 공급’, ‘축종별 방역약품 총 11종 구입 지원 사업’ 등이 있다.

또한, 상시방역체계 구축을 위해 6명의 공수의를 위촉운영 중이며, 3개의 공동방제단도 운영하고 있다.

올해 가축방역 예산은 약 29억 5000만 원으로 편성됐으며, 총 30개의 가축방역 및 축산물 위생사업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함안군 관계자는 “작년부터 발생한 고병원성AI가 경남 인접 시군에서도 발생하고 있는 만큼 경각심을 가지고 철새도래지 및 인근 축사에 출입을 금해줄 것”을 당부했으며, “이번 한해도 함안군의 가축방역 청정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함안군은 지난해부터 전국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고병원성AI(HPAI),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등을 차단하기 위해 ‘거점소독시설 2개소를 24시간 운영’, ‘AI․ASF 방역대책본부 통합운영과 상시 방역’을 했으며, 철저한 구제역 백신접종 및 돼지열병 백신접종 등으로 기타 재난형 악성 가축전염병으로부터도 청정상태를 유지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