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국립대 식물의학과 학생들, 곤충 세밀화 전시 눈길
상태바
경상국립대 식물의학과 학생들, 곤충 세밀화 전시 눈길
  • 이도균 기자
  • 승인 2021.03.03 13: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박물관 곤충표본 특별전과 동시에 개최
- 2일부터 5월 15일까지 경상국립대 박물관

[경남에나뉴스 | 이도균 기자] 경상국립대학교(GNU·총장 권순기) 농업생명과학대학 식물의학과 학생들이 경상국립대학교 박물관에서 열리고 있는 곤충표본 특별전 ‘나비, 날개를 펴다’전에 곤충 세밀화 작품을 함께 전시해 눈길을 끌고 있다.

경상국립대학교 농업생명과학대학 식물의학과 학생들이 3월부터 5월까지 경상국립대학교 박물관에서 곤충 세밀화 전시회를 개최하고 있다.
경상국립대학교 농업생명과학대학 식물의학과 학생들이 3월부터 5월까지 경상국립대학교 박물관에서 곤충 세밀화 전시회를 개최하고 있다.

이번에 전시하는 곤충 세밀화 작품은 식물의학과 학생들이 2019년부터 2020년까지 직접 제작한 것 가운데 작품성이 뛰어난 6점이다. 작품 수는 적어도 우리 주변에서 쉽게 볼 수 있는 곤충들을 세밀하게 잘 표현했다는 평가를 받은 작품이다.

전시 기간은 3월 2일부터 곤충표본 특별전이 끝나는 5월 15일까지이다. 곤충표본 특별전을 관람하는 관객이라면 누구나 쉽게 만날 수 있다.

경상국립대학교 식물의학과는 이번 전시회를 시작으로 매년 경남도민을 대상으로 곤충 세밀화 공모전을 열고 수상작은 다음 연도에 전시회를 열 예정이다. 곤충 세밀화 공모전은 경남 지역의 높은 생물적 다양성의 중요성을 알리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원훈 식물의학과 학과장은 “곤충은 지구상 종 다양성이 가장 풍부한 생물그룹으로서 식용곤충, 천적곤충, 정서곤충 등 산업적 가치가 높은 그룹이다. 곤충은 이제 우리 생활권에 애완곤충 등으로 친근한 생물이 됐다.”면서 “학생들의 전공 수학 능력을 향상시키고 곤충에 대한 이해를 증대시키고자 이 같은 전시회를 기획하게 됐으며, 이번 전시회를 계기로 곤충에 대한 관심을 높이고자 한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