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안군, 공무수행 안전지킴이 ‘웨어러블 캠’ 보급
상태바
함안군, 공무수행 안전지킴이 ‘웨어러블 캠’ 보급
  • 이도균 기자
  • 승인 2021.02.20 1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에나뉴스 | 이도균 기자] 경남 함안군은 2021년 시범사업을 통해 사회복지 전담부서 및 민원응대 부서에 ‘웨어러블 캠’을 보급한다고 19일 밝혔다.

함안군 공무수행 안전지킴이웨어러블 캠
함안군 공무수행 안전지킴이웨어러블 캠

이번 사업은 최근 공무원들이 악성 민원인에 의한 폭언과 폭행으로 위협받는 사례가 증가함에 따라 폭행을 사전에 예방하고 안전한 공무수행 환경을 조성하고자 마련됐다.

‘웨어러블 캠’은 목걸이(넥밴드) 형 카메라로 손을 사용하지 않고 동영상을 촬영할 수 있으며, 함안군이 전국 지자체 중 최초로 보급한다.

함안군은 2021년 2000만 원의 예산을 투입해 ‘웨어러블 캠’ 50대를 구입했으며, 소요량 조사를 통해 신청받은 26개 부서에 2월 22일부터 시범적으로 보급할 예정이다.

부서별 시범 시행 후 효과를 분석해 추이에 따라 점진적으로 보급을 확대할 계획이다.

함안군 공무수행 안전지킴이웨어러블 캠
함안군 공무수행 안전지킴이웨어러블 캠

함안군 행복나눔과 관계자는 “일선 현장에서 민원인에게 맞거나 상해까지 입는 경우가 자주 발생하면서 안전한 공무수행을 위한 장치의 필요성이 커지고 있어 이번 사업을 추진했다”면서, “웨어러블 캠 보급으로 민원응대 중 발생하는 돌발 상황에 적극 대응하고 폭행방지 효과를 통해 직원들을 보호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