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영해경, 화도 인근 해상 폐양식장 충돌 어선 구조
상태바
통영해경, 화도 인근 해상 폐양식장 충돌 어선 구조
  • 이도균 기자
  • 승인 2021.02.19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에나뉴스 | 이도균 기자] 경남 통영해양경찰서(서장 양종타)는 19일 오전 10시 41분경 통영시 화도 서방 약 600m(0.3해리) 해상에서 폐양식장에 충돌한 선박 A호(1.13톤, 연안통발, 통영선적, 승선원 2명)를 구조했다고 밝혔다.

A호가 항해 중 폐양식장을 발견하지 못하고 충돌해 선장 B씨(45년생ㆍ남)가 112 경유, 통영해경으로 신고한 것이다.

통영해경은 통영파출소 연안구조정, 경비정, 통영구조대를 급파해 승선원을 연안구조정에 옮겨 태워 전원(2명) 구조했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밝혀졌다.

사고선박은 충돌 후 30도 가량 기울어진 상태로 양식장에 얹혀 있었으나 통영구조대가 신속히 폐양식장으로부터 이탈시켜 견유항으로 자력 입항했다.

통영해경은 A호 선장 음주측정결과 이상 없으며 자세한 사고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