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눈 속에 꽃망울 터뜨린 황금빛 복수초
상태바
[포토] 눈 속에 꽃망울 터뜨린 황금빛 복수초
  • 이도균 기자
  • 승인 2021.02.04 1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얼음새꽃”, “눈새기꽃”을 아시나요?

[경남에나뉴스 | 이도균 기자] 봄의 시작을 알리는 입춘(立春)이 하루 지난 4일, 갑자기 내린 눈 속에 복수초가 고개를 내밀고 있다.

복수초
복수초

의령군 칠곡면 복산사 절 정원에 갑자기 내린 눈 속에서도 봄의 전령사로 불리우는 복수초가 황금빛 꽃망울을 터뜨리고 피어 나 끈질긴 생명력을 보여주고 있다.

복수초는 여러해살이풀로 눈과 얼음 사이를 뚫고 꽃이 핀다고 해서 ‘얼음새꽃’, 눈새기꽃‘이라고도 불리며, 꽃말은 '영원한 행복'으로 '복(福)과 장수(長壽)'를 상징한다.

복수초
복수초
복수초
복수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