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시 집합금지 위반 공무원 5명 중 팀장 3명 직위해제 조치
상태바
진주시 집합금지 위반 공무원 5명 중 팀장 3명 직위해제 조치
  • 이도균 기자
  • 승인 2021.01.23 15: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나머지 직원 2명, 재발방지 확약서 징구

[경남에나뉴스 | 이도균 기자] 경남 진주시 수곡면사무소 직원 5명이 '5명 이상 집합금지 방역수칙'을 위반한 것으로 드러나 물의를 빚고 있다.

조규일 진주시장이 18일 오후 3시, 시청 브리핑룸에서 코로나19 추가 확진자 관련해 브리핑을 하고 있다.
조규일 진주시장이 시청 브리핑룸에서 브리핑을 하고 있다.

진주시는 수곡면사무소 직원 5명과 주민 1명이 지난 19일, 산청군 신안면 소재 한 식당에서 점심식사를 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5명 이상 집합금지 방역수칙 위반으로 경남도 감사위원회에 제보돼 현재 조사중이다.

진주시는 관리감독 책임이 있는 팀장 3명에 대해 방역수칙 위반에 대한 책임을 물어 직위해제하고, 나머지 직원 2명에 대해서는 재발 방지에 대한 확약서를 징구했다.

조규일 시장은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가 진행되고 있는 엄중한 시기에 일부 직원들이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행위로 인해 실망을 드린 점 송구스럽게 생각하며, 시장으로서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이번 일을 계기로 시민들의 질타를 받고, 수많은 공직자들의 사기를 저하시키는 일부 직원들의 공직기강 문란행위에 대해 일벌백계하고 코로나19 방역수칙 미준수 행위, 코로나19 관련 개인정보 유출 및 관련 지침 위반 행위, 근무시간 무단이석, 허위출장 등 복무 위반 행위에 대해 무관용 원칙을 적용해 엄중 문책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강도높은 감찰과 직원교육을 통해 사회적 거리두기,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등 공직기강 및 방역 수칙 위반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