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원 진입한 승용차, 계단에 낀 채 발견…음주 운전자 체포
상태바
공원 진입한 승용차, 계단에 낀 채 발견…음주 운전자 체포
  • 이민석 기자
  • 승인 2020.01.14 05: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에나뉴스 | 이민석 기자] 부산의 한 공원에 30대 음주 운전자가 몰고 진입한 쏘나타가 내리막 계단 사이에서 끼인 채로 발견됐다.

부산 부산진구 가야동의 한 공원에서 쏘나타 한 대가 내리막길 계단에 끼인 채로 계단 위에 걸쳐진 모습
부산 부산진구 가야동의 한 공원에서 쏘나타 한 대가 내리막길 계단에 끼인 채로 계단 위에 걸쳐진 모습

13일 부산 부산진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1일 오후 4시 45분쯤 부산 부산진구 가야동의 한 공원 안으로 진입하던 쏘나타가 내리막 계단에 멈춰선 채로 발견됐다.

쏘나타 운전자 A(30代)씨는 별다른 부상을 입지 않았으나 계단으로 승용차가 진입하면서 차체 일부가 파손됐다.

112 신고를 받고 현장으로 출동한 경찰은 A씨의 음주사실이 의심돼 음주측정을 요구했으나 A씨는 거부했다.

경찰은 A씨를 도로교통법상 음주측정거부 혐의로 체포하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