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비로 우렁찬 옥류소리 더한 산청 대원사계곡길
상태바
겨울비로 우렁찬 옥류소리 더한 산청 대원사계곡길
  • 문종세 기자
  • 승인 2020.01.10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에나뉴스 | 문종세 기자] 겨울비가 그치고 오랜만에 맑은 날씨를 보인 지난 9일, 탐방객들이 경남 산청군 삼장면 대원사 계곡길을 걷고 있다. 며칠간 내린 비로 대원사 계곡의 기암괴석을 돌아나가는 물소리가 우렁차다.

겨울비로 우렁찬 옥류소리 더하는 산청군 삼장면 대원 계곡길 @ 산청군 제공
겨울비로 우렁찬 옥류소리 더하는 산청군 삼장면 대원 계곡길 @ 산청군 제공

여름 휴가철과 단풍이 절정을 이루는 가을이면 주말 하루 평균 4500여 명의 탐방객이 다녀가는 대원사계곡길은 겨울철에도 비경을 감상하려는 방문객의 발길이 끊이지 않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