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양군, 논 깊이갈이 추진 독려
상태바
함양군, 논 깊이갈이 추진 독려
  • 이도균 기자
  • 승인 2020.12.01 16: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월동기 전 벼 수확 논 깊이갈이, 논 토양조건 개선을 통한 생산성향상 기대

[경남에나뉴스 | 이도균 기자] 경남 함양군(군수 서춘수)은 월동기 전 벼를 수확 논 깊이갈이 실시를 적극 독려하고 있다.

월동기 전 벼를 수확 논 깊이갈이
월동기 전 벼를 수확 논 깊이갈이

현재 벼를 수확하고 양파 등 후작물을 재배하는 논은 깊이갈이를 하고 있으나 월동기 작물을 재배하지 않는 논은 깊이갈이를 하지 않는 곳이 많다고 보고 농업인들에게 논토양이 얼기 전에 깊이갈이를 해줄 것을 독려하고 있다.

또한 많은 벼 재배농가들이 벼를 수확하는 과정에서 나오는 볏짚을 논에 다시 투입하지 않고 축산 사료용으로 판매하는 경우가 많다고 보고 가급적 볏짚을 본논에 다시 투입해 토양에 유기질 함량을 높여 줄 것을 당부하고 있다.

농촌진흥청 연구결과에 따르면 벼논 10a당 볏짚생산량은 약 600kg이며 이를 판매해서 얻는 이익보다 볏짚을 걷어 낸 대신 각종 유기물을 투입하는 비용이 더 들어가므로 생산비 측면에서도 농가가 손해를 본다는 결과로 나타났다.

함양군 관계자는 “깊이갈이를 할 경우 지력증진 뿐만 아니라 오랫동안 다져진 경반층 토양을 깊게 파서 뒤집어주면 토양 물리성 개선과 객토효과로 물빠짐이 좋아져 작물의 생육촉진으로 수량성 향상과 습해 피해 경감 등에도 도움이 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