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군, 코로나19 예방 및 유입 차단 민·관 합동 캠페인 전개
상태바
고성군, 코로나19 예방 및 유입 차단 민·관 합동 캠페인 전개
  • 문종세 기자
  • 승인 2020.11.28 12: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에나뉴스 문종세 기자] 고성군은 11월 26일 코로나19 예방 및 유입차단 민·관 합동캠페인을 긴급하게 전개했다.

최근 고성군과 인접한 사천에 이어 창원·진주 지역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빠르게 증가함에 따라 군민 불안이 고조되고 있어 고성군, 고성경찰서, 고성읍주민자치회, 고성읍자율방범대 및 위생관련단체 등이 함께 민·관 합동 캠페인을 실시했다.

특히, 중점관리시설로 분류되어 있는 유흥시설과 노래연습장을 방문해 출입문에 마스크 착용 스티커를 직접 부착하며 코로나19의 확산을 막기 위한 방역조치 사항에 대해 안내하고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했다.

또한 연말 모임을 대비해 전 행정력을 동원하여 상시 점검반(2개 반), 야간 점검반, 민원신고 기동반 등 4개 반을 편성하여 출입명부 작성, 마스크 착용, 시설소독 및 환기실시, 테이블 간 간격 유지 등의 방역수칙 이행여부를 집중 점검할 계획이다.

서만훈 고성부군수는 “연말을 앞두고 사람이 많이 모이는 모임을 자제하고, 다중시설 이용 시 마스크 착용 등 방역수칙을 준수해 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고성군은 지난 10월 26일 (사)한국외식업중앙회 고성군지부·고성군유흥협의회와 방역수칙 자율실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유기적인 협력체계를 구축하는 등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방역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