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남사예담촌 등 ‘유니크 베뉴’ 인증
상태바
경남도, 남사예담촌 등 ‘유니크 베뉴’ 인증
  • 이도균 기자
  • 승인 2020.11.20 1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산청 동의보감촌 매력·이색 행사장소 선정
- 지난해 한국선비문화연구원도 선정돼 ‘눈길’

[경남에나뉴스 | 이도균 기자] 경남 산청군(군수 이재근)은 동의보감촌과 남사예담촌이 전문 회의시설이 아닌 경남만의 이색 행사장소를 뜻하는 ‘2020 경남 마이스(MICE) 유니크 베뉴’에 선정됐다.

산청군 시천면 한국선비문화연구원 전경
산청군 시천면 한국선비문화연구원 전경

유니크 베뉴는 국제회의 등 마이스(MICE·회의, 인센티브 관광, 컨벤션, 전시 및 이벤트의 약자) 행사에서 독특한 체험을 할 수 있는 장소를 뜻한다.

올해 경남 유니크 베뉴에 선정된 장소는 산청 동의보감촌과 남사예담촌을 비롯한 도내 9곳이다.

경남도는 선정된 장소에 홍보용 사진촬영, 온라인 홍보, 인증패 수여 등 다양한 혜택을 지원한다.

2019 산청관광사진공모전 산청 남사예담촌 가을 평화로운 풍경
2019 산청관광사진공모전 산청 남사예담촌 가을 평화로운 풍경

경남도는 지난 2019년부터 유니크 베뉴를 선정, 경남만의 이색적인 행사장소를 발굴해 왔다. 2019년 선정 장소는 산청 한국선비문화연구원 등 도내 12곳이다.

한국선비문화연구원은 지리산 천왕봉이 한눈에 올려다 보이는 시천면에 자리하고 있다. 시천면은 ‘경의사상’과 ‘실천정신’을 강조하며 평생을 청렴한 선비로 보낸 남명 조식 선생이 말년을 보낸 곳이다.

연구원에는 크고 작은 규모의 강의실 8개와 300여 명이 한번에 머무를 수 있는 숙박시설과 식당, 체육시설, 선비문화 체험 시설이 갖춰져 있어 학생들은 물론 공무원과 기업 등 단체 연수도 가능하다.

산청 동의보감촌 경남 유니크 베뉴 선정 인증패
산청 동의보감촌 경남 유니크 베뉴 선정 인증패

동의보감촌은 명실상부한 대한민국 웰니스 관광의 메카로 손꼽힌다. 가야의 마지막 왕 구형왕의 이야기를 품은 왕산 자락에 자리하고 있다.

118만㎡의 거대한 규모로 조성된 동의보감촌은 약초 테마공원, 한방 테마공원 등 곳곳에 한방을 주제로 한 체험거리와 즐길 거리로 가득하다.

사단법인 ‘한국에서 가장 아름다운 마을’이 제1호 마을로 지정한 전통한옥마을 ‘남사예담촌’은 우리나라 전통고택의 아름다움을 감상할 수 있는 곳이다.

‘예담’은 옛 담장이라는 의미다. 예를 다해 손님을 맞는다는 뜻도 함축하고 있다. 3.2km에 이르는 토석 담장은 국가등록문화재 제281호로 지정돼 있다.

산청 동의보감촌 동의전 필봉산 왕산 단풍
산청 동의보감촌 동의전 필봉산 왕산 단풍

마을 안에는 고택은 물론 국악계 큰 스승으로 손꼽히는 기산 박헌봉 선생을 기념하는 기산국악당과 백의종군하는 이순신 장군이 묵어갔다는 산청 이사재(경남문화재자료 328호)가 있다.

산청군 관계자는 “MICE 산업의 활성화는 한방 항노화의 고장 산청이 가진 매력을 대한민국을 넘어 세계에 알릴 수 있는 좋은 기회”라며 “동의보감촌을 등 각 장소에 알맞은 관광환경을 더 발전시켜 한국 대표 ‘유니크 베뉴’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