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 '희망교ㆍ죽림숲 야간경관 조명' 점등식
상태바
진주 '희망교ㆍ죽림숲 야간경관 조명' 점등식
  • 이도균 기자
  • 승인 2020.11.17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에나뉴스 | 이도균 기자] 경남 진주시(시장 조규일)는 ‘희망교 및 죽림숲 야간경관조명 설치 사업’의 준공을 기념하는 점등식을 가졌다.

점등식은 지난 16일 저녁, 평거동 남강 둔치에서 진행됐다.

이날 행사는 조규일 진주시장을 비롯한 도의원, 시의원, 지역 단체장, 지역주민 등이 참석해 진행됐으며 식전공연, 기념사, 축사, 희망교 경관조명 점등 순으로 마련됐다.

진주시는 민선7기 출범이후 역사와 예술의 도시에 걸맞은 아름다운 빛을 머금은 도시로 만들기 위해 야간조명 환경개선을 체계적으로 추진해 왔으며, 지난 3월부터 희망교와 죽림숲에 야간경관조명 설치사업을 진행했고 사업 준공에 맞춰 이날 점등식을 갖게 됐다.

희망교 야간경관 조명은 내동면과 평거동을 연결하는 희망교 측면에 460여개의 LED 라인조명과 투광등을 설치해 남강물이 흘러가는 이미지와 석류꽃처럼 피어나는 꽃을 표현해 남강의 아름다운 야경을 더욱 돋보이게 했다.

칠암·망경동 죽림숲에는 별 조명과 달 조명을 설치해 밤하늘의 은하수를 올려다보는 듯한 ‘남가람 별빛길’을 조성했다.

맑고 고요한 대숲 속을 한가로이 걸어가는 여유로움을 느낄 수 있도록 조성된 산책로에는 워드조명과 로고조명을 설치해 대숲 길을 낭만적인 야간 산책공간으로 탈바꿈 시켰다.

조규일 진주시장은 점등식에서 “희망교 및 죽림숲 야간경관 조명은 남강이 특별한 문화도시로 나아가는 사업으로 코로나19 시대에 지역을 환하게 밝히는 빛의 공간이자 희망의 명소가 되기를 기대한다”며, “많은 시민들이 야관경관 조명을 감상하면서 다시 한 번 우리 진주의 아름다움에 흠뻑 젖어보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