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민국 의원, “유명무실 미투대책, 경제·인문사회연구회 및 소관 정부출연연구기관에서 직장내 성희롱 반복적 발생”
상태바
강민국 의원, “유명무실 미투대책, 경제·인문사회연구회 및 소관 정부출연연구기관에서 직장내 성희롱 반복적 발생”
  • 이도균 기자
  • 승인 2020.10.16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에나뉴스 | 이도균 기자] 최근 2년간 경제인문사회연구회(이하 경인사연) 및 소관 정부출연연구기관에서 성폭행·성추행 등 직장 내 성희롱이 계속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강민국 의원(국민의힘ㆍ진주시을ㆍ국회 정무위원회)
강민국 의원(국민의힘ㆍ진주시을ㆍ국회 정무위원회)

지난해 한국교육개발원 A씨는 후배 B씨에게 성적 굴욕감을 주는 발언을 하고 회식 자리에서 손을 잡는 등 불필요한 신체접촉을 했다. 여기서 그치지 않고 상대의 동의 없이 강제로 성관계를 시도했다. A씨는 직장 내 성희롱으로 지난해 11월 파면됐다.

한국보건사회연구원 C씨는 회식 자리에서 직원 D씨에게 강제로 신체접촉을 시도했고, 이 같은 사실로 올해 6월 정직 3개월 징계를 받았다. 한국조세재정연구원 E씨는 안내데스크 직원을 상대로 성희롱성 허위사실을 퍼뜨려 올해 6월 정직 2.5개월에 처해졌다.

강민국 위원(국민의힘ㆍ진주시을ㆍ국회 정무위원회)이 경제인문사회연구회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3년간 경인사연 및 소관 정부출연연구기관(23개)에서 ‘직장내 성희롱’으로 파면부터 견책까지 징계를 받은 사람이 15명으로 집계됐다. 특히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은 올해만 성비위 중징계자가 2명으로 나타났다.

2018~2020년 현재 정부출연연구기관 ‘직장내 성희롱’ 징계 현황 @ 경제인문사회연구원 및 소관 정부출연연구기관 제공 자료 강민국 의원실 재구성
2018~2020년 현재 정부출연연구기관 ‘직장내 성희롱’ 징계 현황 @ 경제인문사회연구원 및 소관 정부출연연구기관 제공 자료 강민국 의원실 재구성

정부는 2018년 ‘미투 운동’이 번지자 '공공기관의 장 등에 의한 성희롱·성폭력 사건처리 매뉴얼'을 만들어 공개했다. 공공기관에는 정부출연연구기관도 포함된다.

강민국 의원은 “‘미투 운동’ 이후 정부가 여러 대책을 내놨지만 정작 공공기관에서 여전히 성희롱 사건이 발생하고 있다”고 지적하며, “공공기관부터 ‘성인지 감수성’을 높여 성비위 행태가 근절되도록 체계적인 재발 방지 대책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