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천 우천바리안마을, '행복농촌 만들기 콘테스트' 금상 수상
상태바
사천 우천바리안마을, '행복농촌 만들기 콘테스트' 금상 수상
  • 이도균 기자
  • 승인 2020.09.30 15: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국무총리상수상 및 시상금 3000만원, 경남도, 사천시 장관상 수상

[경남에나뉴스 | 이도균 기자] 경남 사천시 우천바리안마을은 지난 24일, 농림축산식품부가 주최한 제7회 행복농촌 만들기 콘테스트 소득ㆍ체험 분야에서 1위 금상을 수상하게 됐다.

사천시 우천바리안마을은 지난 24일, 농림축산식품부가 주최한 제7회 행복농촌 만들기 콘테스트 소득ㆍ체험 분야에서 1위 금상을 수상하게 됐다. @ 사천시 제공
사천시 우천바리안마을은 지난 24일, 농림축산식품부가 주최한 제7회 행복농촌 만들기 콘테스트 소득ㆍ체험 분야에서 1위 금상을 수상하게 됐다. @ 사천시 제공

행복농촌 만들기 콘테스트는 마을간 선의의 경쟁 및 농촌 공동체활성화 도모를 통해 주민주도 마을만들기 성과를 공유ㆍ확산하기 위해 농림축산식품부가 2014년부터 개최하고 있다.

이번 대회는 마을만들기 3개 분야(소득ㆍ체험, 문화ㆍ복지, 경관ㆍ환경) 및 농촌만들기 2개 분야(농촌지역개발 우수사례, 유휴시설활용 우수사례)로 총 5개 분야로 도별 자체심사를 통해 선발된 28개 마을이 전문가와 국민평가단의 엄정한 현장심사와 본대회 성과발표 평가를 거쳐 수상순위가 결정됐다.

우천바리안마을은 1950년 구룡저수지 조성으로 전답이 수몰되면서 마을의 구성원 60% 이상이 감소했고 고령화로 인한 공동체 붕괴 등 전형적인 농촌마을이었으나, 2007년 삼베를 테마로 한 전통테마마을 선정과 녹색농촌체험마을을 시작으로 주민이 단합할 수 있는 계기가 됐고 현재의 농촌체험휴양마을로 자리잡게 됐다.

곽석도 위원장은 “이번 대회를 통해 주민이 더 화합하고 마을의 미래에 대해서 고민하는 계기가 됐으며 앞으로도 마을의 성장을 지켜봐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