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지방산림청, 삼성양묘장 리모델링으로 묘목생산력 증대 기대
상태바
중부지방산림청, 삼성양묘장 리모델링으로 묘목생산력 증대 기대
  • 이민석 기자
  • 승인 2020.09.29 1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간 약 100만 본의 묘목 생산, 중부권 조림사업 전초기지

[경남에나뉴스 이민석 기자] 중부지방산림청은 지난 24일, 충북 음성군에 소재한 삼성양묘장의 사무동 리모델링사업을 완료하였다고 밝혔다.

삼성양묘장은 1999년 조성된 이래, 연간 약 100만 본의 묘목(소나무, 낙엽송 등) 생산을 담당해오며, 중부권역 국유림 조림사업의 전초기지로써 역할을 톡톡히 해왔다.

그러나 20여년의 세월이 흐른 만큼 사무동 외벽 균열심화 등 내부 시설낙후로 시설안전이 우려됨에 따라 올해 리모델링을 추진했다.

박동신 산림경영과장은 준공식에서, 시공사 ㈜조영건설에 감사패 전달과 양묘장 근로자들을 격려하며, “근무자들의 안전을 최우선하여 근무여건을 개선하겠으며, 이번 리모델링이 조림묘목 생산력 증대의 발판이 되어 산림사업 기반구축에 기여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