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극복 위해, 합천군 농기계 사용료 50% 감면
상태바
코로나19 극복 위해, 합천군 농기계 사용료 50% 감면
  • 이도균 기자
  • 승인 2020.09.24 13: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코로나19 감염병에 따른 영농부담 완화 대책

[경남에나뉴스 | 이도균 기자] 경남 합천군(군수 문준희)은 코로나19가 장기화됨에 따라 경기침체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 농업인들의 농기계 임대료 부담을 덜어주고자 사용료를 50% 감면한다고 24일, 밝혔다.

합천군은 코로나19가 장기화됨에 따라 경기침체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 농업인들의 농기계 임대료 부담을 덜어주고자 사용료를 50% 감면한다. @ 합천군 제공
합천군은 코로나19가 장기화됨에 따라 경기침체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 농업인들의 농기계 임대료 부담을 덜어주고자 사용료를 50% 감면한다. @ 합천군 제공

이번 코로나19 장기화로 지역 경기가 악화되고 사회적 거리두기운동 등으로 농산물 소비 둔화 및 외국인 노동자 입국 제한으로 농촌 일손이 부족해 농업인의 영농부담 경감을 위해 마련됐다.

감면 대상은 지역 농기계대여은행 이용자로 코로나19 사태의 안정시 까지 농기계 사용료가 50% 감면된다.

합천군은 농기계임대 사용료 50% 감면조치를 통해 혜택을 받게 되는 농업인은 1800명, 예상금액은 6000만 원 정도 될 것으로 예상했다.

문준희 군수는 “코로나19가 장기화됨에 따라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지역 농업인에 다소나마 농기계 사용료 50% 감면 시행으로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