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생활 속 정원에서 치유와 휴식을 찾는다.
상태바
경남도, 생활 속 정원에서 치유와 휴식을 찾는다.
  • 이도균 기자
  • 승인 2020.09.16 17: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내년도 스마트가든 52개소, 생활밀착형 숲 2개소(실내 1, 실외 1)

[경남에나뉴스 이도균 기자] 경상남도(도지사 김경수)는 미세먼지와 코로나19 등에 대한 도민의 관심과 걱정이 늘어남에 따라 생활공간과 산업단지에서 이용할 수 있는 식물소재를 활용해 내년도에도 생활밀착형 정원을 확대 조성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올해 신규사업으로 추진한 스마트가든은 내년도에 16억 원을 투입해 52개를 조성한다. 올해는 48개소를 조성했으며 이용자에게 높은 호응을 얻고 있다.

생활밀착형 숲(정원)은 내년도 신규사업으로 15억 원을 투입해 고성군 1개소(실내정원), 남해군 1개소(실외정원)를 조성할 계획이다.

스마트가든은 실내공간에서 적합한 식물소재와 관리기술을 도입해 치유, 휴식, 관상효과를 극대화하는 새로운 형태의 정원이다.

산업단지 입주기업 및 공공기관의 실내 유휴공간 등에 벽면형, 큐브형 형태로 조성한다. 실내에서 잘 자라는 식물을 활용해 이용자의 긴장 완화와 심신 안정에 도움을 주고, 휘발성 유해 물질을 흡착ㆍ흡수해 공기정화 효과를 높이게 된다.

생활밀착형 숲(정원)은 공공시설에 설치하는 실내정원과 소읍지역에 설치하는 실외정원으로 나눠진다.

실내정원은 공간차폐로 증가하는 실내 유기 화합물의 농도 저감과 공기질 개선을 위해 설치한다. 소읍지역에 조성하는 실외정원은 정주여건 개선 등을 목적으로 조성하게 된다. 생활밀착형 숲(정원)의 사업 대상지는 공공시설 및 국ㆍ공유지 등의 다중이용시설이다.

한편, 경남도는 민간정원 활성화를 위해 '경상남도 정원문화산업 육성ㆍ지원 등에 관한 조례'를 제정해 '경상남도 가보고 싶은 정원'을 선정하기 위해 적극 발굴하고 있다.

대상은 면적 100㎡ 이상에 개방이 가능한 곳으로 개인정원, 법인소유 정원, 펜션, 카페정원, 공공기관 녹지 및 옥상정원, 기타 관상가치가 높은 식물원 등으로 해당 시군 산림ㆍ공원부서를 통해 10월 31일까지 신청이 가능하다.

유재원 경남도 산림녹지과장은 “정원은 생활 속 치유와 휴식 효과를 얻을 수 있는 새로운 형태의 공간으로서 도민의 치유와 정서함양에 기여할 뿐 아니라 새로운 정원산업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