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시, 노후경유차 배출가스 저감 지원사업 추가 시행
상태바
진주시, 노후경유차 배출가스 저감 지원사업 추가 시행
  • 이도균 기자
  • 승인 2020.09.16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하반기 지원사업으로 약 354대, 12억 7900만원 규모…9월 22일부터 접수

[경남에나뉴스 | 이도균 기자] 경남 진주시가 노후 경유차에서 배출되는 매연을 저감시켜 미세먼지로 인한 대기오염을 개선하기 위해 노후 경유차 저감장치(DPF)부착 지원사업 및 미세먼지(PM)·질소산화물(NOx) 동시저감장치 부착 지원사업을 추가 시행한다고 16일 밝혔다.

진주시청 전경
진주시청 전경

시는 약 350대의 배출가스 5등급 경유차를 대상으로 12억 995만 원의 사업비를 투입한다.

보조금은 소형‧중형‧대형 등 장치 크기에 따라 대당 약 370만 원에서 970만 원까지 지원되며 신청자에게는 약 37만 원에서 100만 원의 자부담이 있다.

또한, 운행 경유차 미세먼지(PM)·질소산화물(NOx) 동시저감장치 부착사업은 2002년~2007년식 배기량 5800~1만7000cc, 출력 240~460PS의 경유자동차가 해당되며, 사업규모는 4대로, 한 대당 지원금액은 약 1731만 원(유지관리비 포함)으로 자기부담금 15만 원이 소요된다.

신청기간은 오는 22일부터 10월 8일까지이며 지원을 희망하는 차량 소유자는 공고에 안내된 저감장치 제작사와 사전에 장치 부착 가능 여부를 협의해야 하며 가능할 경우 장치 제작사를 통해 사업 신청을 할 수 있다.

사업 신청과 관련한 자세한 사항은 진주시 홈페이지(공고/고시) 및 환경관리과 대기개선팀으로 문의하면 된다.

김애동 환경관리과장은 “미세먼지 특별법 시행 및 자동차 운행제한 제도 도입 등 자동차에서 배출되는 매연으로 인한 저감사업이 확대되는 추세다”며, “우리시는 하반기에도 노후 경유차 저감장치 부착사업을 추진해 시민들이 맑고 쾌적한 환경에서 생활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진주시는 올해 상반기 노후경유차 저감장치(DPF) 부착 사업으로 16대, 9300만 원, 미세먼지(PM)·질소산화물(NOx) 동시저감장치 부착 지원사업으로 3대, 5000만 원을 지원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