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어촌공사 경남본부, '죽림지구 다목적 농촌용수 개발 사업' 추진 취소
상태바
농어촌공사 경남본부, '죽림지구 다목적 농촌용수 개발 사업' 추진 취소
  • 이도균 기자
  • 승인 2020.09.10 11: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지역주민들이 반대하는 죽림저수지 건설하지 않는다.

[경남에나뉴스 | 이도균 기자] 한국농어촌공사 경남지역본부 거창·함양지사는 함양군 함양읍 일대 농경지 150ha에 농업용수를 공급하는 사업으로 '죽림지구 다목적농촌용수개발사업(283억)'은 현재 사업시행공고 및 토지소유자 동의 확보 등 시행계획수립 과정을 거쳐 본격적인 사업착수를 위한 시행계획 승인신청 절차를 진행 중에 있었다.

그러나 최근 수차례에 걸쳐 진행된 사업 시행지역 주민들의 반대집회(1차 8.10, 2차 8.20, 3차 8.28)와 반대 서명부 제출, 청와대 죽림저수지 설치 반대청원 등 사업추진에 대한 지역주민들의 반대와 사업중단 요구에 대해 사업을 추진하지 않겠다고 한국농어촌공사의 공식 입장을 10일 밝혔다.

이 사업의 추진배경은 지금까지 함양읍 죽림리 내곡마을 외 7개 마을의 농경지 용수공급이 취입보, 소류지, 관정 등의 소규모 농업시설로 이루어져 현재까지 가뭄에 취약했고, 이상기후로 인한 물부족 해소 등 항구적인 물 복지실현을 위해 근본적인 농업용수확보 대책으로 함양군과 한국농어촌공사가 협의해 추진하게 된 사업이다.

2018년에 '죽림지구 다목적농촌용수개발사업'이 시행지구로 선정돼 한국농어촌공사 거창함양지사가 사업시행자로 사업을 추진해 현재에 이르게 됐다.

'죽림지구 다목적농촌용수개발사업'의 경우 기본계획 및 세부설계 시 반대 입장을 밝힌 일부 마을이 있었으나, 주민설명회를 통해 과반이상 마을 찬성 입장(주로 수혜구역 하류부 마을)과 사업계획 인정에 필요한 시설물 설치 토지 권리자 명부 271명 중 2/3에 해당하는 185명의 동의서를 징구한 상태이다.

현재 죽림지구 '반대추진대책위원회'에서는 지난 8월 10일, 1차 집회(50명) 이후 총 3차례 단체집회와 2차례 주민집단 반대 간담회를 가졌고, '코로나19'라는 국가적 위기 속에 집단행동이 최대한 조심스러운 엄중한 상황임에도 향후 한국농어촌공사 본사와 경남도청에서 단체집회를 계획하고 있다.

또한, 죽림지구 '반대추진대책위원회'에는 저수지 건설 인근지역인 시목, 상죽, 내곡마을 등으로 주로 저수지 건설로 수혜를 입는 조동, 관동, 뇌산마을은 관정에 의존할 수 밖에 없어 향후 이상기후에 따른 가뭄에 취약할 수 밖에 없는 실정이나

주민 반대가 있는 한 사업추진이 불가하다는 함양군수의 의견등을 고려해 더 이상 사업을 추진한다는 것은 사업취지에 반할 뿐 아니라 지역주민과 지자체, 한국농어촌공사와 갈등과 불신만 불러올 수 있다고 판단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