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천시 새마을회, 수해복구 활동 전개
상태바
사천시 새마을회, 수해복구 활동 전개
  • 이도균 기자
  • 승인 2020.08.13 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에나뉴스 | 이도균 기자] 경남 사천시 새마을회(회장 안화영)는 지난 12일,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축동면 용수마을, 관동마을 등 지역의 주민들을 도와 새마을지도자 50여 명이 함께 수해복구 활동에 나섰다.

사천시 새마을회 수해복구 활동 @ 사천시 제공
사천시 새마을회 수해복구 활동 @ 사천시 제공

사천시새마을회 협의회, 부녀회, 문고, 축동면새마을지도자들은 피해지역에 오전 8시에 집결해 오후 3시까지 피해주민을 위로하며 함께 폐기물 처리, 토사 제거, 가재도구 정리, 집 청소 등에 구슬땀을 흘렸다.

안화영 새마을회장은 "이번 역대급 집중호우로 곳곳에서 큰 피해를 입어 지역 주민들이 시름에 젖어 있어 우리 사천시새마을회가 이렇게 어려울 때 나눔과 봉사의 새마을정신으로 이를 함께 극복해나가기 위해 왔다"며 "작은 힘이지만 피해 주민들이 조속히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피해복구 작업에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5일부터 12일 복구 작업 중에도 내리는 집중호우로 축동면 지역에는 임용철 용수마을 새마을지도자 농가를 비롯해 수많은 농가와 농작물 수해가 많이 발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