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 여객자동차터미널 개발 사업 내년 본궤도 오른다
상태바
진주 여객자동차터미널 개발 사업 내년 본궤도 오른다
  • 이도균 기자
  • 승인 2020.07.31 12: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행정절차 올해 마무리 목표, 계획대로 내년 착공 추진

[경남에나뉴스 | 이도균 기자] 경남 진주시는 여객자동차터미널 개발 사업이 계획대로 착착 진행돼 내년부터 본 궤도에 오른다.

여객자동차터미널 개발사업 조성 부지 전경
여객자동차터미널 개발사업 조성 부지 전경

진주시는 서부경남KTX(남부내륙고속철도) 조기 착공, 경전선 진주~광양 구간 전철화, 역세권도시개발사업, 광역교통망 구축 등으로 대한민국 남중부의 100만 생활권 교통중심지로 도약을 추진 중으로 여객자동차터미널 개발 사업이 중요한 한축을 담당하고 있다.

여객자동차터미널 개발 사업은 경남도 도시계획위원회 심의를 거쳐 2019년 12월에 도시개발구역 지정 및 개발계획 수립을 고시한 이후 올해 4월부터 보상 협의(동의서 등) 등 행정절차가 차근차근 진행되고 있다.

조규일 진주시장
조규일 진주시장

이에 따라 시는 올해 하반기에 사업시행자 지정 및 실시계획인가 절차를 마무리하고 내년에 부지조성 공사를 착공한다는 계획이다.

그동안 진주 여객자동차터미널 개발 사업은 지난 2005년 도시계획시설로 결정됐으나 재원확보의 어려움 등으로 사업추진에 애로를 겪어 오던 중 2015년에 사업제안 모집을 거쳐 2016년 STS개발(주)을 민간 투자자로 선정했다.

이후 민간이 사업비 전액을 투자하고 행정절차 등 제반 절차이행은 진주시에서 지원하는 것으로 협약을 체결해 개발 사업이 진행되고 있다.

2017년 7월, 도시개발구역 지정 및 개발계획 수립을 경남도에 신청해 2018년 12월까지 관련부서(기관) 협의 및 경남도 보완 사항을 이행했다. 2019년 4월 중앙토지수용위원회에 협의를 신청해 같은 해 9월 동의를 득한 바 있다.

시 관계자는 “시민은 물론 서부경남 시ㆍ군 이용객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고 쾌적한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여객자동차터미널 개발 사업에 행정력을 집중하며 토지소유자들의 이해를 구하는 등 행정절차 이행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진주 여객자동차터미널 개발 사업은 진주 나들목과 인접한 정촌초등학교 맞은 편 가호동에 조성하며 장대동 시외버스 터미널과 칠암동 고속버스터미널이 이전하는 사업이다.

현재 시외ㆍ고속버스 터미널은 1974년 건립돼 46년이 지나 시설이 노후되고 부지가 협소해 이용자들의 불편은 물론 시설이 도심에 위치하고 있어 교통 체증을 유발하는 등 이용객의 불편과 안전의 문제점이 대두돼 왔다.

한편, 시의 시외ㆍ고속버스 터미널 이전이 정상적으로 추진됨에 따라 원도심 주민들은 도심 공동화와 상권 활성화, 교통불편 대책을 요구하고 있다. 중앙ㆍ성북ㆍ상봉동 상인회 등 50여 명의 원도심 주민들은 ‘버스터미널 상생발전 대책위원회’를 구성해 시에 대책을 요구하고 있다. 이와 함께 터미널 신축에 따른 가호동 지역의 교통체증 등 현실적 장애 요인도 시가 풀어야 할 과제다.

여객자동차터미널 개발사업 조성 부지 전경
여객자동차터미널 개발사업 조성 부지 전경

이에 시는 원도심 문제와 가호동 이전으로 발생할 수 있는 교통대책 해소를 위해서 적극 대처하고 있다. 지역상권에 미치는 영향과 지역주민의 불편함, 도심 공동화 등에 종합적으로 대처하기 위해 ‘버스터미널 주변지역 상생발전 용역’을 추진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