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춘수 함양군수, 인명피해 발생 후...뒤늦은 점검회의 ‘뒷북행정’ 질타
상태바
서춘수 함양군수, 인명피해 발생 후...뒤늦은 점검회의 ‘뒷북행정’ 질타
  • 이도균 기자
  • 승인 2020.07.30 14: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주민들, “이미 집중호우로 2명 사망자 발생…행정의 업무 대신하다 참변”

[경남에나뉴스 | 이도균 기자] 경남 함양군이 집중호우로 2명의 군민이 사망한 뒤에야 ‘집중호우 대비 긴급 점검회의’를 개최하는 등 뒷북행정으로 비난을 받고 있다.

서춘수 함양군구 주재로 지난 27일 열린 '집주호우 대비 긴급 점검회의' 장면 @ 함양군 제공
서춘수 함양군구 주재로 지난 27일 열린 '집주호우 대비 긴급 점검회의' 장면 @ 함양군 제공

특히 지난 27일, 긴급 점검회의 보름 전인 지난 13일에 열린 간부회의에서도 서춘수 군수는 “집중호우로 인해 인명 및 재산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선제적 대응을 통한 안전관리에 만전을 기해 줄 것”을 당부했지만 간부회의 당일에도 집중호우로 인해 인명피해가 발생했다.

지난 13일, 함양군에서는 지곡면 보각마을의 이 모(66) 이장과 주민 박 모(75)씨가 집중호우 속에서 배수로 응급복구 작업을 진행하다 급류에 휩쓸려 떠내려가 사고 발생 2시간여 만에 결국 싸늘한 주검으로 발견됐다.

두 사람의 희생으로 보각마을의 안전은 확보됐지만 당시 주민들은 “군청에서 할 일을 주민들이 대신하다 참변을 당했다”며 서 군수와 함양군 공무원을 비난하는 목소리가 점점 높아 간고 있다는 것.

특히 인명피해 발생 10여일이 지난 27일 함양군 보도 자료에 따르면 서춘수 군수는 점검회의를 열고 마치 사고가 없었다는 듯 사망자 및 보상에 관해서는 거론도 하지 않은 채 집중호우 대비 부서별 사전점검과 인명피해 방지를 위한 예찰활동 및 안전관리 강화만 주문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이날 서춘수 함양군수는 “선행강우로 인해 재산 및 인명피해 우려가 지속적으로 예상되고 있다”며 “재난문자, 마을방송, 재해홍보전광판 등을 통해 수시로 군민에게 홍보하고 지속적인 예찰활동을 통해 현장을 점검하는 등 단 한명의 인명피해도 발생하지 않도록 집중호우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달라”고 당부했다.

하지만 다수의 군민들은 “재산 및 인명피해 우려가 지속적으로 예상되는 것이 아니라 이미 집중호우로 지난 13일 2명의 사망했다. 사망자 발생 전 미리 대비해야 하는 것 아니냐. 함양군은 인명피해에 대해 쉬쉬하지말고 제대로 설명하고 개선하라”고 질타했다.

인명피해 보상에 대해 당시 함양군 관계자는 일부 언론사와의 인터뷰에서 “마을을 위해 안타깝게 희생된 분들의 고귀한 뜻을 헤아려 군이 지원할 수 있는 한도 내에서는 모든 것을 해주고 싶다”면서도 “재난지원금과 재해보험금 등 규정된 보상금 외에는 해 줄 수 있는 방법이 없어 애석하다. 안타까운 마음에 어떻게든 유족에게 도움이 될 수 있는 것이 있으면 찾아서 해 주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함양군 관계자는 “사망사고 관련해서 보도 자료가 나갔다. 이번에는 보도 자료를 작성하면서 오해가 생긴 것 같다. 담당자가 오면 전달해서 전화하도록 하겠다.”고 했으나 연락은 오지 않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