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보다 비싼 파프리카 종자, 국산화 향한 한걸음 성큼
상태바
금보다 비싼 파프리카 종자, 국산화 향한 한걸음 성큼
  • 이도균 기자
  • 승인 2020.07.14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4일 오후 4시 30분, 진주 아시아레이크사이드호텔 컨벤션 1층 목련홀
- 국산 파프리카 종자 실증시험 최종 결과 보고회 실시
- 국산 품종 농가 시험 통해 수입종자 대체 가능성 분석

[경남에나뉴스 | 이도균 기자] 경상남도농업기술원은 국산 파프리카 품종의 성능을 평가하고 우수성을 홍보해 파프리카 종자의 국산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농업기술원 파프리카 종자 농가 실증시험 품종
농업기술원 파프리카 종자 농가 실증시험 품종

진주 아시아레이크사이드호텔에서 14일 오후 4시 30분, 국산 파프리카 종자 농가보급 확대를 위한 실증시험 연구결과 최종 보고회가 진행됐다.

파프리카는 단일품목으로 신선농산물 수출 1위인 수출 효자품목이지만, 종자를 전량 수입하고 있는 실정이다. 가격은 무려 1봉지(1000립, 7g)당 55~65만원으로 금 두 돈(7g) 55만원을 상회하는 가격으로 농가에 부담을 안기고 있으며, 앞으로 더욱 부담이 커질 것으로 우려된다.

이러한 흐름을 전환하고자 경상남도농업기술원은 지난 2019년 7월부터 전라권과 경상권 총 10개소 농가에서, 전라북도농업기술원 평가회와 종자위원회를 통해 검증된 파프리카 6품종을 대상으로 1년간 농가 실증시험을 했다.

전북농기원에서 2019년 11월 22일 열린 파프리카 국산 종자 1차 평가회
전북농기원에서 2019년 11월 22일 열린 파프리카 국산 종자 1차 평가회

이날 최종 보고회에서 박보경 연구사는 “국산 품종이 외국 품종들에 비해 다소 수량은 떨어지지만, 지역 특성과 농가 재배 노하우에 따라 기존 외국 품종보다 높은 성적을 거두는 국산품종을 선발할 수 있었으며, 농가의 만족도도 높았다”고 전하며, “앞으로 국산 품종에 맞춘 재배법 개발을 통해 보완점을 마련한다면 수입종자에 의해 주도되는 시장의 흐름을 바꿀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