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시, '유해야생동물 피해방지단' 가동
상태바
진주시, '유해야생동물 피해방지단' 가동
  • 이도균 기자
  • 승인 2020.07.03 1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50명 구성 안전교육 후 7월부터 6개월 간

[경남에나뉴스 | 이도균 기자] 경남 진주시는 멧돼지·고라니 등 유해야생동물로부터 수확기 농작물 피해를 예방하고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산 방지를 위해 7월 부터 12월까지 6개월간 ‘2020년 수확기 유해야생동물 피해방지단’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진주시는 7월 부터 12월까지 6개월간 ‘2020년 수확기 유해야생동물 피해방지단’을 운영한다
진주시는 7월 부터 12월까지 6개월간 ‘2020년 수확기 유해야생동물 피해방지단’을 운영한다

유해야생동물 피해방지단은 야생생물관리협회, 경남수렵협회, 경남수렵인 참여연대 등 3개 수렵단체로부터 모범 수렵인을 추천받아 50명을 선발해 구성했다.

이에 따라 시는 3일 오전 10시 30분, 시청 문화강좌실에서 유해야생동물 피해방지단 50명을 대상으로 총기로 인한 안전사고 예방과 신속한 유해야생동물 포획을 위해 총기사용 안전교육, 포획 활동 시 지켜야 할 준수사항에 대한 교육을 실시하고 본격적인 포획활동에 들어갔다.

유해야생동물 포획은 농작물 등의 피해를 본 농업인 등이 소재지 읍·면사무소 및 동행정복지센터에 신고하면 대리포획 허가를 받은 피해방지단이 즉각 현장에 출동해 포획 활동을 하게 된다.

시는 피해방지단의 적극적인 포획활동과 사기진작을 위해 수렵보험과 피복비, 유류비 등 운영비를 일부 지원하고, 포획 시 멧돼지 5만 원, 고리니 3만 원의 보상금도 올해부터 지급한다.

조규일 진주시장은 “유해야생동물 포획을 위해 총기를 사용하므로 산과 연접된 농경지에 출입하거나 등산할 때는 눈에 잘 띄는 복장을 하는 등 안전사고에 대비하도록 당부드린다”며 “유해야생동물로부터 농작물의 피해를 최소화하고 시민의 재산을 보호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